걸핏하면 '언론자유' 외치던 국내 좌파 언론단체들, '민주당의 외신통제 파문'에는 '긴 침묵'
걸핏하면 '언론자유' 외치던 국내 좌파 언론단체들, '민주당의 외신통제 파문'에는 '긴 침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자유 쟁취를 위한 투쟁에 연대와 지지 보낸다'는 민언련, 성명-논평無
'언론인 탄압에 앞장선 언론인 공개'한 '언론노조', 성명-논평無
'언론 탄압' 논평 일삼던 '한국기자협회', 성명-논평無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블룸버그통신 기자에게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비난과 위협을 가한 사건이 국제 언론계에서 갈수록 파문이 커지고 있지만 과거 비(非)좌파정부 시절 걸핏하면 '언론자유 탄압에 대한 개혁'을 외치던 국내 좌파 성향 언론단체들이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16일 서울외신기자클럽을 시작으로 블룸버그통신,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AP통신 등이 '한국 내 언론의 자유가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한데 이어 21일에는 언론 분야의 가장 권위있는 국제단체인 국제언론인협회(IPI)까지도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반면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등 국내 언론단체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한 부당함을 지적하는 성명 등 입장표명이 일절 나오지 않고 있다.

['민언련' '언론노조' '기자협회' 홈페이지 캡처]
['민언련' '언론노조' '기자협회' 홈페이지 캡처]

지난 2017년 5월 '적폐청산·언론자유 쟁취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투쟁에 연대와 지지를 보낸다'는 논평을 낸 좌파 성향 언론단체 '민언련'은 서울외신기자클럽의 성명이 나온 16일 이후 논평에는 '민언련이 제출한 5․18 관련 심의에서 이상로 위원은 빠져라'라는 제목의 논평만 낸 채 어떠한 성명과 논평, 기자회견문도 내지 않았다.

2017년 5월 당시 '민언련'은 논평을 통해 "우리는 언론적폐청산과 언론자유를 위해 싸우는 언론노동자들의 투쟁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며 언제라도 힘을 보탤 것"이라며 "양심적인 언론인 탄압에 앞장선 낙하산·부역세력과 이에 빌붙어 호가호위했던 간부들은 대국민 사과와 함께 즉각 사퇴하라"고 밝힌 바 있다. 

약 18만 명의 조합원이 소속된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는 지난 2017년 4월 언론인 탄압에 앞장섰다며 이른바 '박근혜 정권에 부역한 언론인 50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렇게 '언론인 탄압'에 반발하고 일어섰던 언론노조도 현재까지 이번 사태에 대한 우려 표명의 목소리는 내지 않고 있다. 

아울러 비좌파권 당시 방송사 인사 및 징계 등에 대해 '언론 탄압'이라는 말을 일삼던 '한국기자협회'도 '묵묵부답'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기자협회'는 지난 19일 펜앤드마이크와의 전화통화에서 ‘외신과 관련된 문제에 국내 단체가 논평을 내기 힘들다’는 비공식 답변을 내놨으며, '민언련'은 "우리가 모든 일에 논평을 낼 수는 없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