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좌파독재저지특위 "與 블룸버그기자 공격에 유시민 '외신보도세탁' 망발, 입닫은 민언련"
野좌파독재저지특위 "與 블룸버그기자 공격에 유시민 '외신보도세탁' 망발, 입닫은 민언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민언련, '입만열면 언론자유' 과거 잊지말고 역할 다해라"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회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출범시킨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가 20일 첫 성명을 내 더불어민주당의 미 블룸버그통신 기자 공격 논평을 "문 정권의 좌파독재, 언론장악을 넘어 언론의 자유까지 통제하려는 언론독재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규탄했다.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위는 이날 1차 회의를 열고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독재적 언론탄압 행태를 짚어봤다면서, "국내 언론사 장악뿐만 아니라 외신기자 실명까지 거론하며 매국에 가깝다는 비난을 한 데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논란을 일으킨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의 지난 13~14일 논평에서 ▲블룸버그 기자 실명 거론 ▲"검은머리 외신" 등 인격모독성 발언을 짚은 뒤 "더 가관인 망발은 (여권 정치인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시민의 알릴레오' 개인방송을 통해 해당기자의 실명과 얼굴까지 공개하며 '정부를 비난하거나 남북 평화협력·공존을 추진하는 정책을 공격할 때 등장하는 외신보도 세탁이다. 전형적 과정'이라고 비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위는 "이에 전 세계 100여개 언론사, 500여명의 기자들이 소속된 서울외신기자클럽이 언론자유와 관련해 민주당을 비판한 이례적인 성명까지 발표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 입만 열면 언론자유를 외치던 민언련(민주언론시민연합) 등 국내 언론관련 시민단체는 이번 사태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2014년 10월 전국언론노조는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을 허위 보도한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박 전 대통령 명예훼손혐의로 불구속 기소되자, 기소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언론과 표현의 자유 침해를 멈추라고 외쳤고 2008년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 박대성씨가 절필을 선언하자 '이명박 정권, 미네르바가 그렇게 두려웠나'라는 성명서까지 발표한 바 있다"고 짚었다.

아울러 "민주당은 즉각 외신기자에 대한 위협적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언론의 자유를 외치던 단체들도 본인의 역할을 다 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특위는 거듭 민주당을 향해 "과거를 잊지 말고, 문정권 하에 언론의 자유를 보장할 수 있도록 앞장서주기 바란다"며 "야당시절 자신들이 그토록 강조하던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지금 문재인 정권하에서 보장되고 있는지 진지하게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