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갑근 前고검장, JTBC 손석희 대표 '명예훼손 혐의' 고소…JTBC '별장 성접대 연루' 보도
윤갑근 前고검장, JTBC 손석희 대표 '명예훼손 혐의' 고소…JTBC '별장 성접대 연루' 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前고검장 "윤중천과 일면식도 없다.JTBC 보도내용은 명백한 허위"
윤갑근 전 고검장 페이스북 글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소위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고 보도한 JTBC의 손석희 대표와 해당 기자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20일 형사고소했다.

앞서 지난 18일 JTBC는 윤갑근 전 고검장이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도했다.

JTBC는 “윤 전 고검장은 윤중천씨와 골프를 친 사람들 명단에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는 검찰 1차 수사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2013년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이 불거지자 경찰은 성 접대 장소로 지목된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을 압수수색했고 별장에서는 당시 법조계 고위 관계자들의 명함이 나왔다고 전했다. 또 당시 건설업자 윤 씨의 운전기사 박모씨는 경찰 조사에서 별장에 왔던 법조인으로 여러 장의 사진 중 윤갑근 전 고검장을 지목했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JTBC는 “윤 전 고검장은 1차 수사 당시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였고, 2차 수사 때에는 사건 지휘라인인 대검찰청 반부패부장 겸 강력부장 자리에 있었다”며 “경찰은 검찰 송치 의견서에 유력한 접대 대상자로 윤 전 고검장 이름을 적어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윤 전 고검장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금일 Jtbc에서 제가 윤중천과 친분이 있고, 함께 식사하고 골프를 치고, 별장에 출입한 것처럼 보도하였으나 저는 윤중천과는 일면식도 없으며, 별장의 위치도 전혀 모른다"며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명백히 허위내용이다. Jtbc와 기자 등을 상대로 민형사상 조치를 하여 엄중히 그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