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서훈 특혜 의혹' 관련 보훈처 압수수색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서훈 특혜 의혹' 관련 보훈처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혜원 의원 [연합뉴스 제공]
손혜원 무소속 의원. (사진 = 연합뉴스)

검찰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과 관련, 국가보훈처를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은 20일 “세종시 국가보훈처와 보훈심사위원회, 서울 용산의 서울지방보훈처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서류와 컴퓨터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의 부친 손용우는 지난해 독립유공자를 신청한 좌익 경력자 3명 중 유일하게 보훈처 심사를 통과했다. 손용우는 1945년 조선공산당 공산청년동맹에 가입했고 이후 보안법 위반으로 구류된 경력이 있어, 앞선 보훈심사에서는 6차례 탈락했다.

하지만 손 의원은 보훈처가 ‘좌익 경력자에 대한 심사 기준을 완화하겠다’고 밝히기 전인 지난해 6월 이전에 손용우의 독립유공자 선정을 다시 신청했다. 7번째 신청 전, 손 의원이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의원실에서 만나 서훈 절차를 논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에 ‘의원의 부친이라 특혜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고, 자유한국당은 이와 관련해 손 의원을 고발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자유한국당이 손 의원을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받을 수 없어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손 의원에 대한 보훈 심사 특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은, 손 의원에 제기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 목포 투기 수사는, 시민단체 ‘정의로운시민행동’이 손 의원을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직권남용,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