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류봉투 들고 '출근한 듯' 법정 온 김경수 경남지사...포승-수갑채운 前정부 인사들과 확연히 대조
서류봉투 들고 '출근한 듯' 법정 온 김경수 경남지사...포승-수갑채운 前정부 인사들과 확연히 대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대통령들도 '절차대로 한다'면서 수갑 채웠잖아...지금 장난하고 있나" 비판여론
김경수(왼쪽) 경남지사가 포승에 수갑도 안 차고 법정에 출두한 것과는 달리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드루킹은 포승에 수갑이 채워진 상태로 법원에 출석한 것을 네티즌이 비교한 모습 [페이스북 캡처]
김경수(왼쪽) 경남지사가 포승에 수갑도 안 차고 법정에 출두한 것과는 달리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드루킹은 포승에 수갑이 채워진 상태로 법원에 출석한 것을 네티즌이 비교한 모습 [페이스북 캡처]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 19일 항소심에 출석할 때 수갑도 차지 않고 서류 봉투 하나만 들고 마치 ‘출근 하는 듯’한 모습으로 법정에 출두한 사진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이 수갑을 차고 호송차에 내렸던 것과는 전혀 다른 대우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김 지사와 댓글 여론조작을 함께 한 혐의를 받는 드루킹 김동원씨 마저도 포승에 수갑을 찬 채로 법원에 출석했다. 

페이스북 등 SNS상에서는 “진짜 이 인간 왜 수갑 안 채우냐?”, “전직 대통령들도 절차대로 한다면서 채웠잖아”, “서울구치소장 정신 나갔나? 포승도 안하고, 수갑도 안 차고”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터져나왔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