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서 美北이산가족 상봉 우선추진-北인권특사 면담 추진법 발의
美하원서 美北이산가족 상봉 우선추진-北인권특사 면담 추진법 발의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17 12:01:49
  • 최종수정 2019.03.17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주 그레이스 멩 대표발의…"비핵화-인권문제보다 이산가족문제 우선시해야"
멩 의원 "南北이산가족 20여차례 이뤄졌지만 美 내 韓人 포함 없었다"
그레이스 멩 연방하원의원(뉴욕주).(사진=미 의회 공식홈페이지)
그레이스 멩 연방하원의원(뉴욕주).(사진=미 의회 공식홈페이지)

미 국무부 장관이 한국과 협력해 미국 내 한인들과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방안을 우선 마련하고, 국무부 산하 북한인권특사가 1년에 최소 두 차례 이산가족을 면담하도록 하는 법안이 미 하원에서 발의됐다.

16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하원 그레이스 멩(뉴욕주) 의원은 이같은 내용의 법안을 대표발의했다. 멩 의원은 특히 국무장관과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에게 비핵화나 인권문제에 앞서 '미북 이산가족문제를 우선시하도록' 요구하는 내용을 명시했다. 

한인 밀집 지역인 뉴욕주 출신의 멩 의원이 대표발의한 이 법안에는 캘리포니아 출신으로 하원 외교위 아태비확산 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브래드 셔면, 캐런 배스, 바바라 리 의원 등 민주당 7명과 공화당 1명이 참여했다.  

멩 의원은 "약 10만명에 이르는 미국내 한인들은 한국전쟁 이후 북한에 있는 가족들과 떨어져 살고 있다"며 "남북 이산가족은 20여차례 이뤄졌지만 미국 내 한인들이 포함될 수 있는 공식 채널은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해와 올해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서한과 결의안은 여러차례 있었지만, 법적 구속력이 있는 법안으로 제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법안에는 이산가족들의 '화상상봉' 활용 방안 보고서를 법 발효 90일 이내에 제출하는 내용도 담겼다.

한편 멩 의원은 지난해 10월과 올해 2월 두 차례에 걸쳐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서한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지만 아직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