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北 최선희 협박에 “文 이렇게 될 줄 몰랐나? 지금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나”
황교안, 北 최선희 협박에 “文 이렇게 될 줄 몰랐나? 지금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은 숨고, 비는 내린다...지금 대한민국은 어두운 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될 줄 전혀 몰랐느냐. 문 대통령은 지금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느냐”고 성토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달은 숨고, 비는 내린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어두운 밤이다. 한미동맹은 갈 길을 잃어버렸다”고 했다.

그는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전날 평양에서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며 공식 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될 줄 전혀 몰랐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도대체 어느 나라에 있습니까?”라고 했다. 북한의 핵위협을 둘러싼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아세아 순방을 내세워 무려 6박 7일 동안 자리를 비운 것을 꼬집은 것이다.

이어 “언론들은 연일 한미동맹을 걱정하고 있고 국민들의 불안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해결방법은 오직 강한 압박밖에 없다는 미국에 이 정권은 북한 퍼주기로 맞서고 있으니...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달’이 숨어버렸다. 어둠 속에 ‘비’가 내린다”며 “저도 함께 비를 맞겠다. 우리가 ‘빛’이 됩시다”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