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발언에 뿔난 美의원들 “중국 대형 은행 제재해야”
최선희 발언에 뿔난 美의원들 “중국 대형 은행 제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의회 의원들은 미국과의 대화 중단과 핵미사일 시험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부상의 발언에 대북제재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미 의원들은 트럼프 행정부에 중국의 대형 은행들을 제재하라며 미북 협상 목표에 현실적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비확산 소위원장인 브래드 셔먼 의원은 15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미국과의 협상 중단과 핵미사일 시험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최선희 부상의 발언은 위협”이라며 “미국과 동맹국들의 안보를 강화하는 합의에 북한이 동의하도록 제재를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다시 한 번 강조됐다”고 말했다.

셔먼 의원은 자신이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 공화당 측 간사인 테드 요호 의원과 거듭 밝혀왔듯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유엔 안정보장이사회의 제재를 이행하도록 만들기 위해 중국의 대형 은행들에 대한 제재 부과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미북 비핵화 협상의 현실적인 목표를 세워야 한다”며 “북한으로부터 어떤 합의를 받아낼 수 있고 추가 핵물질 생산을 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게 중단하는 대가로 제재를 완화해줄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 현실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마키 의원은 성명에서 “미국이 광범위한 제재를 해제하지 않으면 외교를 버리고 핵실험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위협하는 북한관리들의 발언은 거의 강탈 수준”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북한의) 이런 연출은 김정은이 진지하게 선의를 갖고 비핵화 노력을 기울이는 데 관심이 없다는 회의론자들의 견해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북한이 외교를 버리거나 새로운 도발을 하기로 결정한다면 미국은 김씨 정권에 추가 압박을 가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하며 북한의 위협에 양보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앞서 마키 의원은 지난 6일 성명을 통해 북한의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복원 움직임이 관측된 것과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과의 실무급 회담을 조속한 시일 내에 시작해야 한다”며 북한이 대화 중단 또는 도발을 재개할 경우 “협상을 돕기 위해 김씨 정권에 압박을 가할 추가 방법을 검토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