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원전 5호기, 자동 정지로 잠정가동 중단...원자로는 안정-누출도 없어
한빛원전 5호기, 자동 정지로 잠정가동 중단...원자로는 안정-누출도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전남 영광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인 한빛 5호기(가압경수로형·100만kW급)의 터빈 발전기가 멈춰, 원전 가동도 자동으로 멈췄다.

15일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에 따르면, 한빛 5호기는 이날 오후 1시 25분경 주 변압기에서 이상 신호가 발생해 터빈 발전기가 자동 정지했다. 현재 원자로 출력은 33%까지 떨어진 상태지만,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

한빛원자력본부는 “불시 가동 정지에 따른 방사능 유출은 없었다”고 밝혔다. 가동 중지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원인을 조사하고 점검을 한 뒤 바로 재가동한다는 방침이다.

한빛 5호기는 지난해 9월부터 2개월가량 계획예방정비를 갖고, 같은해 11월에 재가동했다. 현재 한빛 1~6호기 중 4기(1·3·4·5호기)가 정비 등으로 가동 중단 상태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