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곽상도 "文대통령, 과거 친일파 김지태 유족 변호...누가 친일파인지 모르겠다"
野곽상도 "文대통령, 과거 친일파 김지태 유족 변호...누가 친일파인지 모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의원, 과거 文대통령 친일파 유족 소송 대리 언급하며 비판
"친일파 도움 주는 소송에 노무현 前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도 나서"
"그런데 文대통령, 친일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어...누가 친일파인지 모르겠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친일파 유족 소송 대리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을 향해 "누가 친일파인지 모르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곽상도 의원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상의원총회에서 "친일파에 도움 주는 소송에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도 나섰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1절 기념사에서 "'빨갱이'는 친일잔재"라고 주장하는 등 최근 2차 미북회담 결렬 이후 급격히 하락하고 있는 지지율을 '친일 프레임'으로 만회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일제강점기 시절 동양척식주식회사 직원으로 입사해 그 공로로 2만 전답을 받은 김지태 씨 유족들의 상속세 취소 소송을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1987년 수임해, 승소를 이끌었다고 한다.

김 씨는 2만 전답을 바탕으로 일제시대 전국 10대 재벌 반열에 오른 대표적인 친일파였다. 곽 의원은 "그 당시(1987년) 돈으로 117억 상당의 돈을 (김지태씨) 유족들이 환수해가도록 했다"며 "친일 재산은 국고로 귀속시키는 것이 정상인데 국가가 소송에서 져 상속세 부과가 취소됐다"고 설명했다.

곽 의원은 이어 "그런데 문제는 노 전 대통령과 문재인 비서실장 재직 시절 친일 반민족행위자로 등록된 김지태씨를 명단에서 빼줬다"며 "누가 친일파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런데 (문 대통령은) 친일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며 "작년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친일에 대해 함부로 이야기하지 말라'고 했다. 지금도 친일파 청산에 대해 어떻게 대답할지 궁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 의원은 또 최근 다시 불거지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선 "제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중 (벌어진) 일이어서 어느 정도 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당시 경찰로부터 김 전 차관이 공식적으로 수사받는 것이 없다고 회신받았다. 그런데 임명 직후 성접대 관련 수사 내용이 언론에 크게 보도됐고 김 전 차관이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건을 수사한 경찰 책임자가 어제 언론에 '외압 받은 바 없다'고 밝혔고, 저도 수사에 관여한 적이 없다"며 "당시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제가 그만둔 이후라 알지 못하고 관여할 위치에 있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