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선희 “김정은, 美와 비핵화 협상 중단 여부 조만간 결정...미사일-핵실험 재개할 수도”
北최선희 “김정은, 美와 비핵화 협상 중단 여부 조만간 결정...미사일-핵실험 재개할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서 외교관, 외신 대상 기자회견...北, 종종 써먹은 '벼랑끝 전술' 다시 구사하나?
"美가 北의 핵실험 중단 등에 상응하는 조치 안 취하면 협상하지 않겠다"
“미국은 황금같은 기회 날렸다-김정은 곧 성명 발표”
“미사일 발사-핵실험 재개 여부는 전적으로 김정은에게 달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5일 '미국이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며 김정은이 미국과 외교적 대화를 중단할지에 대해 조만간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이 지난 1년여 동안 중단했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재개 여부도 조만간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외교관들과 외신들을 대상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은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미북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실패한 것에 매우 실망했다”며 “지난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중단한 것에 대한 상응조치를 미국이 취하지 않는 한 이제 미국과 협상을 하거나 대화를 지속할 의도가 없다. 정치적 계산을 바꿀 것”이고 강조했다.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에 참석했던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회담 결렬의 원인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목했다.

그는 “김정은은 미국의 별난 협상에 혼란을 느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를 더 이어가려고 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비타협적 요구에 의해 미국의 입장이 굳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두 최고 지도자(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좋고 케미스트리는 신비로울 정도로 훌륭하다”고 덧붙였다.

최 부상은 “미사일 발사와 실험 중단을 지속할지 여부는 전적으로 김정은에게 달려있다”며 김정은이 조만간 그의 입장을 분명하게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미북 정상회담 결렬 후) 북한으로 돌아가는 길에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는 무슨 이유 때문에 이 기차 여행을 다시 해야만 하는가’라고 반문했다”며 “나는 강도 같은 미국의 입장이 결국 상황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밝히고 싶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어떤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을 할 의도가 없고 이러한 종류의 협상을 실행할 계획이나 열망도 없다”고 강조했다.

최 부상은 미국이 너무 많은 요구를 하고 있으며 융통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분명한 것은 미국이 이번에 황금과 같은 기회를 날려버렸다는 것”이라며 “미국이 왜 이렇게 다른 종류의 처방을 가지고 나왔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모든 제재를 해제해달라고 결코 요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우리는 미국이 북한과 매우 다른 계산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이해했다”고 했다.

그러나 최 부상은 ‘북한이 또 다른 미사일 발사나 위성 발사를 준비하고 있느냐’는 한 외교관의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그는 “(미사일이나 핵실험) 유예 결정을 지속할지 그렇지 않을지는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달렸다”며 “그(김정은)가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약 1시간 동안 지속됐지만 기자들은 질문이 허용되지 않았다.

국제외교안보 전문가인 이춘근 박사는 궁지에 몰린 북한이 자폭의 길로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박사는 “이번엔 북한의 벼랑끝 전술도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자살행위나 다름없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