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구광모 체제'로 공식재편...숙부 구본준 부회장 퇴진-권영수 부회장 '2인자' 굳혀
LG그룹, '구광모 체제'로 공식재편...숙부 구본준 부회장 퇴진-권영수 부회장 '2인자' 굳혀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15 16:07:42
  • 최종수정 2019.03.1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질적인 2인자로 꼽히는 권영수 부회장, LG전자 이사로 합류
권 부회장이 이사회 의장 맡고, 각 계열사 CEO들은 경영에만 집중
권 부회장, 구 회장과 각 LG계열사 사이 가교 역할 맡을 것으로 보여
각 계열사 CEO와 이사회 의장은 분리
구광모 LG그룹 회장

LG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구광모 LG그룹 회장 취임 이후 첫 주주총회를 열고 '구광모 총수 체제'를 공식화했다.

LG전자·LG화학·LG디스플레이·LG유플러스·LG생활건강 등 LG 주요 계열사 5곳은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회 진용을 재편했다.

LG전자 주총에서는 구 구본무 회장의 동생이자 LG그룹 2대 주주인 구본준 부회장이 등기이사에서 물러나고 실질적인 2인자로 꼽히는 권영수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이 합류했다.

권 부회장은 구 회장과 LG전자 등 계열사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맡고,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정도현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와 함께 '구광모 체제'의 핵심 참모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권 부회장은 1957년생으로 1979년 LG전자에 기획팀으로 입사해 재경팀장을 거쳐 2006년엔 재경부문장 사장 자리에 올랐다. 이후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 사장,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맡아 LG그룹의 핵심 사업인 전자·화학·통신을 모두 거쳤다.

권 부회장은 재경부문 재직시 LG전자에 입사한 구광모 회장과 함께 근무하기도 한 측근인 만큼, 구 회장의 의중을 LG그룹 주요 계열사 경영에 반영시킬 인물로 평가된다.

이날 LG전자 주총에서는 또 정도현 CFO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으며, 이상구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와 김대형 전 GE 아시아태평양 담당 CFO가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백용호 전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교수와 김대형 사외이사의 감사위원 선임 안건도 통과됐다.

권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 주총에서도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맡았던 이사직에 신규 선임됐다. LG전자·LG디스플레이는 주총 직후 이사회를 열어 권 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도 선임할 것으로 전해졌다. LG유플러스에서도 권 부회장은 기타비상무이사로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권 부회장의 취임으로 기존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던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최고경영자(CEO)만 맡게 된다. 경영과 이사회 기능을 분리하는 최근 재계 기조에 발맞춘 움직임이다. 

한편 구본준 부회장은 2017년 1월부터 맡고 있던 LG 부회장직에서도 이달 말 퇴임함과 동시에, LG그룹 내 가졌던 모든 공식 직함을 내려놓고 고문만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