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헬스케어' 진출에 박차...대웅제약과 합작기업 설립
네이버, '헬스케어' 진출에 박차...대웅제약과 합작기업 설립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9.03.15 11:08:35
  • 최종수정 2019.03.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대웅제약과 함께 의료·보건 분야 빅데이터 업체를 설립했다.

네이버는 올해 초 일본에서는 자회사 라인을 통해 소니 자회사와의 합작법인 '라인헬스케어'를 설립하는 등 헬스케어 산업 진출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14일 "지난해 연말 대웅제약과 합작벤처 '다나아데이터'를 설립했다"며 "현재는 사업 기회를 탐색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다나아데이터는 의료·보건 분야 빅데이터의 수집과 분석, 처리 등을 사업 목적으로 한다. 대표는 대웅제약 김양석 헬스케어인공지능사업부장이 맡았다.

네이버는 이에 앞서 지난해 2월 분당서울대병원, 대웅제약과 함께 의료·보건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개발에 협력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정부가 공공기관이 보유한 빅데이터 개방을 추진하는 등 보건·의료 분야 규제 완화를 모색하면서 IT 기업들의 이 분야 사업 진출이 가속화되리란 전망이 나온다.

한편 카카오도 최근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인공지능(AI) 기반의 의료 빅데이터 업체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를 설립하는 등 헬스케어 사업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