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 성향 민간단체 '軍인권센터'...조사 권한도 없는데 군사시설 마음대로 출입
좌파 성향 민간단체 '軍인권센터'...조사 권한도 없는데 군사시설 마음대로 출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좌파성향 민간 단체인 '군인권센터(이하 센터)'가 군사 보안 시설인 군부대를 드나들며 장병들을 면담하고 각종 조사를 해온 것을 조선일보가 15일 보도했다.

그러나 군은 센터가 언제 어느 부대를 출입해 어떤 조사를 했는지, 어떤 근거로 출입을 승인받았는지 아직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자유한국당 김도읍(부산 북구강서구을) 의원실이 국방부에서 받은 문건에 따르면, 센터는 지난해 11월 27일 육군 27사단을 찾아 병사들을 면담하겠다며 '방문 면담 계획 통보' 문건을 군에 팩스로 보냈다.

사단장이 방문을 허가하자 센터 실무자 2명은 다음 날 27사단 예하 중대를 찾아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병사 65명을 면담했다.

센터는 면담 이후 "언어폭력 등이 확인됐으니 관련자를 보직 해임하고 조치 결과를 회신하라"고 사단장에게 통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민간단체에 불과한 센터가 군사보안시설인 군 부대에 들어가 병사들을 면담하고 시정 조치를 요구할 법적인 근거는 없다.

센터의 임태훈 소장은 지난달 25일 해군 2함대 사령관을 찾아 수병 2명과 간부 1명을 직접 면담 조사했다. 그는 “예인선 근무 병사들 일부가 조식 시간을 배려바지 못해 인권 침해 소지가 있다”며 “국방부 회의에서 이를 지적하겠다”고 군에 통보했다고 전해진다.

임 소장은 지난달 26일 육군 17사단에 전화를 걸어 "부대 내 인권침해 사례가 있으니 피해자들을 방문 면담하겠다"고 했다가 거부당했다. 그러자 지난 4일 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