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보훈처, 親日 가짜독립유공자 가린다? 마음에 안 드는 인물 올가미 씌우려는가"
나경원 "보훈처, 親日 가짜독립유공자 가린다? 마음에 안 드는 인물 올가미 씌우려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파는 곧 친일' 프레임으로 역사공정 시작하나…반민특위 국민분열 일으킨 걸 기억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대통령이 앞장서서 '반북(反北)·반공(反公)은 친일(親日)'이라는 식의 주장을 편 문재인 정권의 국가보훈처가 친일을 잣대로 독립유공 서훈자들을 전수조사하겠다고 업무보고한 데 대해, 야당에서 "국민 분열" 우려가 제기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보훈처가 지금 과거와의 전쟁을 확대하고 있다"며 "(서훈이 보류된) 사회주의 활동 경력자 298명에 대해서는 재심사를 통해 서훈 대상자를 가려내겠다고 하면서, 그 과정에서 지금 '친일행위를 하고도 독립운동가 행세를 하는' 가짜 유공자는 가려내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물론 가짜 유공자는 가려내야 하는데, 본인들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서는 친일이라는 올가미를 씌우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며 "결국 '우파는 곧 친일'이라는 프레임을 통해 앞으로 이 정부의 '역사공정'이 시작되는 것 아닌가"라고 우려했다.

그는 "우리 해방 후에 (좌익세력이 가담, 반미 프락치 사건으로 해체된)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 모두 기억하실 것"이라며 "또 다시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잘 해주실 것을 말씀드린다"고 지적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