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하원, 29일로 예정됐던 브렉시트 연기 결정
英하원, 29일로 예정됐던 브렉시트 연기 결정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15 10:53:31
  • 최종수정 2019.03.1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 총리 결의안 찬성 412표-반대202표로 가결
20일까지 브렉시트 합의안 가결되면 6월말까지-부결시 장기간 연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연합뉴스 제공]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연합뉴스 제공]

영국 하원이 오는 29일 예정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브렉시트 시점을 늦춘 뒤에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안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하원은 14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의사당에서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EU 탈퇴시점 연기와 관련한 정부 결의안 및 의원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

하원은 이날 테리사 메이 총리가 내놓은 정부안을 찬성 412표, 반대 202표로 210표차 가결했다.

정부안은 오는 20일을 최종기한으로 정한 뒤 그때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EU 탈퇴 시점을 6월 30일까지, 만약 통과하지 못하면 이보다 오래 연기한다는 내용이다.

앞서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합의안은 지난 1월 중순 첫 승인투표(meaningful vote)에 이어 지난 12일 열린 제 2 승인투표에서도 큰 표차로 부결됐다.

지난 13일 열린 표결에서 하원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까지 부결되자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시점 연기 여부를 다시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혔다.

정부안 가결로 오는 20일까지 열릴 브렉시트 합의안 제3 승인투표 결과에 따라 영국 정부는 브렉시트 연기를 공식 요청할 방침이다.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이 이를 만장일치로 받아들이면 브렉시트 시점은 늦춰진다.

EU는 오는 21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이를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원은 이날 정부 결의안 외에 브렉시트를 연기한 뒤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내용의 수정안은 찬성 85표, 반대 334표로 249표차 부결했다.

제2국민투표 개최 수정안은 보수당에서 탈당해 '독립그룹'으로 활동하고 있는 세라 울러스턴 의원이 제안했다.

앞서 지난 2016년 열린 브렉시트 국민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4,650만 명 중 72.2%가 참가해 51.9%인 1천740만명이 'EU 탈퇴'에, 48.1%인 1천610만명이 'EU 잔류'에 표를 던졌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