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바이오 수사' 관련 한국거래소 압수수색…3개월만의 삼성물산-삼성바이오 압수수색 이어
검찰, '삼성바이오 수사' 관련 한국거래소 압수수색…3개월만의 삼성물산-삼성바이오 압수수색 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했다.  

15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국거래소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한국거래소 압수수색은 전날 삼성물산과 삼성SDS 데이터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밤늦게부터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거래소는 2016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스닥 시장에 상장되는 과정에서 유가증권 상장요건을 완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영업이익을 내지 못하던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을 도와준 것 아니냐는 것이다.

기존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에는 매출액이 적은 기업은 상장할 수 없도록 돼있었다.

한국거래소는 나스닥을 참고해 2015년 11월 4일 적자기업도 성장성이 높다면 상장이 가능하도록 시행 세칙을 바꿨다.

검찰은 상장 관련 자료를 확보해 상장 과정에 특혜가 있었는지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 추진이 분식회계의 직·간접적인 동기가 됐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