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물러나는 김부겸 "개각때 출생지 대신 출신高 발표한 발상 치졸"...호남편중 숨긴 '靑꼼수' 비판
장관 물러나는 김부겸 "개각때 출생지 대신 출신高 발표한 발상 치졸"...호남편중 숨긴 '靑꼼수'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내년 TK에서 총선 앞둔 김부겸 행안부 장관, 정부의 2기 개각 명단 발표 방식 비판
"누구의 발상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부 내에서 상당히 치졸하다고 생각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청와대가 지난 8일 2기 개각 명단을 발표하면서 그동안 관례적으로 장관 후보자들의 출생연도 뒤에 출신 지역을 표기해온 것과 달리 출신 고등학교만 표기한 것에 대해 "누구의 발상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부 내에서 상당히 치졸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부겸 장관은 14일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번 개각에서 지명된) 장관 후보자 7명 중 TK(대구·경북) 출신은 한 명도 없어 정략적으로 (TK를) 고립화한다는 지역 여론이 있다. 특정 지역이 소외감을 느끼는 불균형 인사는 빨리 시정돼야 한다. 국회로 돌아오면 목소리를 같이 내달라"고 묻자 이 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경북 상주 출신으로 대구 수성갑 지역구 현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내년 총선 출마 준비를 위해 이번 개각 때 교체대상에 포함됐다.

실제로 청와대의 이번 개각 명단 발표는 결국 장관 후보자들의 고향을 속이기 위한 '꼼수'에 지나지 않았다. 출신 고등학교로 따지면 7명 중 서울이 4명, 인천 1명, 경북 1명, 강원 1명이다. 하지만 종전 출생지 기준으로 재분류해보면 전북 3명(진영⋅조동호⋅최정호), 광주 1명(박양우), 부산 1명(문성혁), 경남 1명(박영선), 강원 1명(김연철)으로 호남 출신이 7명 중 4명이나 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지연 중심 문화를 탈피해야 한다는 것에 우리 사회의 공감대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출생지역이라는 것이 객관적이지도 않다. 출생지역에서 태어나서 오래 성장해 온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야말로 출생만 하고 성장은 다른 곳에서 한 분들도 많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호남 편중' 인사는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공정함이 생명인 선거와 관련된 핵심 고위 공직과 권력기관은 거의 전원이 호남 출신으로 채워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 캠프 활동을 했다는 의혹에도 불구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에 임명된 전북 장수 출신 조해주 위원을 비롯해 전남 영광 출신 이낙연 국무총리, 전남 무안 출신 박상기 법무부 장관, 전남 담양 출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광주광역시 출신 문무일 검찰총장, 전남 영암 출신 민갑룡 경찰청장, 전남 강진 출신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전남 장성 출신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전북 군산 출신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등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