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州서 지적장애 청소년, 성폭력 피해 심리 치료 중 또 괴한들에게 성폭행당해
全州서 지적장애 청소년, 성폭력 피해 심리 치료 중 또 괴한들에게 성폭행당해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14 14:48:55
  • 최종수정 2019.03.1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전주에서 성폭력 피해 여성 쉼터에서 지내던 지적장애인이 길을 헤매다 남성들에게 또다시 성폭행한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 진술을 듣고 수사에 나섰으나 아직 용의자를 찾지 못했다.

14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청소년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실종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A양을 이튿날 전주시 완산구 전동의 한 도로에서 발견했다.

A양은 하루 사이 자신이 당한 일들을 경찰에 진술했다.

실종 당일 오전 9시께 A양은 성폭력 피해 여성 쉼터 관계자와 함께 심리치료센터에 들러 3시간가량 상담을 받았다.

이후 쉼터 관계자는 A양을 쉼터까지 인솔하지 않고 약도만 쥐여준 채 혼자 찾아가도록 했다.

쉼터로 이동하던 A양은 우연히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들과 마주쳤고, 이들은 A양을 인근 모텔로 끌고 가 성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장소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 용의자 뒤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발생 당일 CCTV 영상을 분석 중이지만 A양을 끌고 간 남성들 신원이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