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No. 2' 아소 부총리 이어 스가 관방장관도 징용판결 보복조치로 "모든 선택지 고려"
'日정부 No. 2' 아소 부총리 이어 스가 관방장관도 징용판결 보복조치로 "모든 선택지 고려"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14 10:56:59
  • 최종수정 2019.03.1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장관, "송금과 비자발급 정지 등 보복조치 검토" 아소 부총리 발언에 긍정 뜻 보여
韓日 "보복조치로 갈등고조 바람직 안해"…국장급협의 개최
스가 일본 관방장관
스가 일본 관방장관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13일 한국 대법원으로부터 징용배상 판결을 받은 일본 기업의 자산압류에 대해 '송금과 비자발급 정지 등 다양한 보복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한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의 발언에 대해 "모든 선택지를 고려해 적절히 대응할 생각"이라며 긍정의 뜻을 보였다. 

스가 장관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소 부총리의 발언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일본) 정부로서 대항조치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소 부총리의 (보복조치) 발언도 이러한 (일본 정부의) 취지로 말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일본 기업의 정당한 경제활동의 보호 관점에서 계속해서 관계 기업과 긴밀히 연락을 취하면서 일본 정부로서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적절한 대응을 해나가겠다는 생각에 변함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2일 일본 정부 서열 2위인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는 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에서 한국의 징용피해 소송에서 배상 명령을 받은 일본 기업의 자산압류 문제와 관련해 "관세에 한정하지 않고 송금과 비자발급을 정지하는 등 여러 보복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소 부총리는 또한 "실질적인 피해가 더 나오면 (보복조치는) 다른 단계가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지난 10일 일본 지지통신은 한국인 징용피해자 소송의 원고 측이 일본 피고 기업의 한국 내 압류자산을 매각하면 일본 정부가 관세 인상과 일부 일본 제품 공급 중단 등으로 맞대응하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지만 최근 일본 정부 고위 인사들의 발언은 이 수준을 뛰어넘는 보복조치를 강구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한국과 일본은 14일 열린 외교부 국장급 협의에서 경제보복 등에 의한 상황 악화를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징용 배상판결을 둘러싼 갈등을 어떻게 해소할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