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살해 후 고무통에 시멘트 부어 유기...5년만에 덜미 잡혀
후배 살해 후 고무통에 시멘트 부어 유기...5년만에 덜미 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살인-시신은닉-유기 혐의 부부 등 3명 구속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지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고무통에 넣고 흙·시멘트 부어 4년 넘게 유기한 부부 등 3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살인, 시신은닉·유기 혐의 등으로 A씨(28·여)와 B씨(28)를, 시체 은닉·유기 혐의로 A씨 남동생 C씨(26)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부부 사이던 A씨와 B씨는 2014년 12월 부산 남구 피해자 D씨(당시 21세·여) 원룸에서 D씨를 폭행,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흉기를 이용해 피해자를 마구 폭행했다는 진술이 나온 상태로 폭행 과정에 대해서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범행 후 D씨 시신을 원룸 안에 있던 여행용 가방(가로 44㎝, 세로 76㎝, 폭 30㎝)에 담은 뒤 시멘트를 사와 들이부었다. 이 과정에서 A씨 남동생 C씨가 도운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범행 이틀 뒤 시멘트가 굳자 여행용 가방을 끌고 자신들이 사는 집까지 옮겼다고 진술했다"면서 "이후 집 앞마당 고무통 안에 시멘트와 섞여 있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서 꺼내 옮겨 닮았고 냄새가 나지 않도록 세제나 흙도 부었다"고 설명했다.

A씨 등은 범행 1년 뒤 다른 주택으로 이사를 하면서 해당 고무통과 여행용 가방 등도 같이 옮겼다.

경찰은 범행 7개월 전 A씨와 D씨가 경북지역 한 휴대전화 제조공장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전했다.

가정형편이 어렵고 가족들 관계가 소원했던 D씨는 A씨를 알게 된 후 많이 의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제안으로 두 사람은 A씨 가족이 있는 부산에 내려와 3주 정도 함께 살았고 이후 D씨가 원룸으로 독립했다.

D씨 가족들은 "부산에서 아는 언니와 함께 지낸다"는 마지막 연락을 받은 뒤 소식이 끊기자 2015년 12월 가출신고를 했다.

이들의 범행은 5년 만에 드러났다.

올해 1월 B씨와 이혼한 A씨가 지인과 술자리를 하던 중 자신이 D씨를 살해해 보관하는 사실을 이야기했고, 해당 지인이 지난 8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가 접수된 A씨 집 고무통에서 사람 추정 유골이 나오자 형사전담팀을 구성, 세 사람의 위치를 추적해 신고 40시간 만에 모두 검거했다.

경찰은 "A씨가 D씨와 전 남편 사이를 의심한 것이 범행의 발단이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유골만 남아있는 상태여서 국과원 부검을 통해 사인을 규명할 계획"이라면서 "D씨 시신이 보관된 집에 A씨 어머니도 함께 살고 있어 A씨 어머니도 시신 유기 사실을 알았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