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경제발전보다 절박한 임무없다”...美北회담 후 첫 一聲
김정은 “경제발전보다 절박한 임무없다”...美北회담 후 첫 一聲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이 “경제발전과 인민 생활향상보다 더 절박한 혁명 임무는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김정은은 지난 6~7일 평양에서 열린 제2차 전국 당 초급선전일꾼대회에 보낸 서한에서 “현 시기 우리 당 사상사업에서 중요한 과업의 하나는 사회주의 경제건설을 다그치는 데 선전, 선동의 화력을 집중하는 것”이라고 이같이 강조했다.

이는 2차 미북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김정은의 첫 메시지다. 회담 결렬 후 일각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 가능성이 나오는 상황에서 김정은이 경제발전을 강조한 것이다. 

김정은은 “사회주의 건설을 거침없이 다그쳐 나갈 수 있는 주·객관적 조건이 성숙되고 있다”며 자력갱생을 촉진하기 위한 선전선동 역량 강화를 대회 참가자들에게 주문했다.

다만 김정은의 서한에는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다. 

또한 김정은은 서한에서 “수령의 혁명 활동과 풍모를 신비화하면 진실을 가리우게(가리게) 된다”며 “수령에게 인간적으로, 동지적으로 매혹될 때 절대적인 충실성이 우러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