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SIS-38노스 “北동창리 발사장 정상가동 상태로 복귀”
美 CSIS-38노스 “北동창리 발사장 정상가동 상태로 복귀”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08 13:41:47
  • 최종수정 2019.03.0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촬영 위성사진 분석 결과 발표...“미사일 발사대·엔진시험대 빠른 속도로 재건”
CSIS “발사대 추가 작업, 北 미사일 엔진 시험 준비 암시할 수 있다”

북한의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정상가동 상태로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과 38노스가 7일 발표했다.

미국의 싱크탱크 CSIS는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재건되고 있다는 최초보도 후 4일이 지난 지난 6일 촬영한 상업 인공위성 사진을 근거로 북한이 미사일 발사대와 수직형 엔진 시험대의 주요 부품들을 계속 재건하면서 정상 가동 상태로 되돌렸다고 분석했다.

CSIS는 “이러한 움직임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후 북한이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시설에 취한 미미한 정도의 해체 작업으로부터의 재빠른 반격”이라며 “북한은 수직 엔진 시험대와 레일형 운반 구조물 그리고 연료/산화제 저장고 지붕들을 재조립했다”고 밝혔다.

CSIS는 “동창리 재건 움직임은 북한이 얼마나 빨리 망설임 없이 WMD 프로그램을 폐기하기 위해 취한 조치를 쉽게 되돌릴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며 “한의 이러한 입장은 미국의 최종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검증가능한 비핵화라는 목표에 도전이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발사대의 추가 작업은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 엔진 시험을 준비하는 것임을 암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하노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내뱉은 김정은에 관한 긍정적인 발언들과 한미연합 독수리 훈련과 키리졸브 훈련 중단이 된 후 북한의 이러한 움직임은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회담에서 경제 제재 해제를 거부한 것에 대한 북한의 불쾌감을 드러낼 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전략에 흠집을 낸다”고 했다.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 38노스도 이달 6일 촬영한 상업 위성사진을 토대로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와 엔진시험대를 재건하는 공사가 빠른 속도로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이러한 공사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시작된 것이라며 이런 공사와 발사장 여타 지역의 움직임을 종합해 볼 때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예전의 통상적인 가동 상태로 돌아간 것 같다고 지적했다.

38노스는 “미사일 발사대의 경우 레일형 운반 구조물에서 이뤄지던 작업은 위성사진이 촬영된 6일 기준으로 완료된 것으로 보이며 이동구조물은 현재 가동 중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크레인들은 발사대에서 치워졌으며 상단에 설치된 트러스(지붕 등을 떠받치는 구조물)는 무엇인가로 씌워져 있었다. 이동구조물은 미사일 발사대의 끄트머리 쪽에 위치한 상태다.

위성사진 상으로 선명하게 보이지 않아 엔진시험대의 경우 확실하게 분석하기 어렵지만 시험대를 지지하는 구조물의 재건에 진척이 있었고 지난 2일 위성사진에서 보이던 자재들은 치워졌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