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재건 사실이라면 김정은에게 매우 매우 실망할 것”
트럼프 “北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재건 사실이라면 김정은에게 매우 매우 실망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좀더 지켜봐야겠지만 매우 끔찍한 북한문제는 해결될 것"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북한의 동창리 서해 발사장 재건 보도가 사실이라면 “김정은에게 매우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북한문제는 해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18개월간 예멘에 억류돼있다가 지난달 풀려난 미국인 대니 버치와 그 가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주요 미사일 시설을 재건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매우 실망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확인하기에 아직 너무 이르다”라면서도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김정은에게 매우,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실망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고 (이번 사안을) 들여다 보겠다”며 “이 문제는 궁극적으론 해결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문제가 해결돼야 될 과제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매우 끔찍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며 “미국은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북한의 이번 움직임이 미국에 압박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면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공개한 김정은의 ‘하노이 약속’과 배치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이 결렬된 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이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리용호 외무상도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미국의 우려를 덜어주기 위해서 핵시험과 장거리 로켓 시험 발사를 영구적으로 중지한다는 확약도 문서 형태로 줄 용의를 밝혔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전날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동차일 미사일 발사장을 복수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해체 작업이 시작됐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일부 구조물을 다시 짓는 작업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일 사이에 시작됐다는 것이다.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도 이날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을 통해 “상업 위성사진을 보면 북한이 서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장을 신속히 재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국정원은 지난 5일 국회 정보위 간담회에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과 관련해 “철거 시설 가운데 일부를 복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에 성공하고 전문가 참관하에 미사일 발사장을 폐기할 때 홍보 효과를 높이려는 목적과 협상이 실패했을 경우 시설을 다시 미사일 발사장으로 활용하기 위한 가능성이 모두 있다고 설명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