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에 밀 4000t 보낸 듯..."인도주의적 지원"
러시아, 北에 밀 4000t 보낸 듯..."인도주의적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 =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러시아가 북한 김정은 정권에 ‘인도주의적 지원’ 차원으로 밀을 전달했다.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4일(현지시간) 북한에 ‘구호물자’로 밀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밀은 어린이와 임산부들을 위한 과자, 영양식품 제조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대사관은 이날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지난 주말 (북한) 청진의 러시아 총영사관 직원들이 러시아에서 온 구호물자 전달식이 열린 (청진)항구를 방문했다”고도 적었다. 유리 보흐카레브 러시아 총영사는 직접 배에 올라타 선장, 선원들과 대화까지 나눴다고 한다. UN 관계자와 북한 김정은 정권의 관료(함경도 인민위원회 대외관계국 대표)도 함께했다.

배에 실린 밀 규모는 2,092t이었지만, 대사관 측은 “청진항에는 인도주의적 지원의 절반만 내리고 나머지는 흥남시로 보낼 예정”이라고 했다. 청진항에는 2,092t이 내려져, 전체 밀 규모는 4,000여t으로 추정된다.

러시아 대사관이 소위 ‘인도주의적 지원’을 했다는 데 대한 사진도 공개됐다. 밀이 담긴 포대로 보이는 한 사진에서는 ‘Gift of Russian Federation’, 즉 ‘러시아에서 보낸 선물’ 이라는 글자가 적혀있다.

지난해 12월 유엔 보고서에는 “북한은 지난해 폭염과 홍수로 곡물 작황이 심각한 피해를 봐 식량 사정이 크게 악화됐다. 평년 수준 이하의 작황에 따라 북한은 64만 1,000t의 곡물을 필요로 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러시아는 UN 등을 통해 대북 식량 지원을 계속해오고 있다. 다만 몇몇 대북 전문가ㄷ들은 김정은 정권의 ‘중간 착복’ 가능성을 우려하기도 한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