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양경찰, 광안대교 충돌사고 낸 러시아인 선장 구속영장 신청
부산해양경찰, 광안대교 충돌사고 낸 러시아인 선장 구속영장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광안대교 러시아 화물선 충돌.(부산가나안요양병원 제공)

러시아 화물선이 부산 광안대교를 충돌한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해양경찰서가 2일 업무상과실(선박파괴), 업무상과실치상, 해사안전법 위반(음주 운항) 혐의로 러시아인 선장 S씨(43)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고를 낸 씨그랜드호(5998t) 선장 S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3시 40분 혈중알코올농도 0.086% 상태로 부산 남구 용호항 화물부두에서 출항한 뒤 인근 계류장에 정박 중이던 요트 등 선박 3척을 들이받은 뒤 광안대교 교각과 충돌했다. 이날 사고로 요트에 승선 중이던 항해사를 포함한 3명이 갈비뼈 골절 등 상처를 입었고 요트 2척과 바지선, 그리고 광안대교 교각 하판이 파손됐다.

해경은 사고 전 이미 음주 상태였던 S씨가 판단이 흐려져 항로변경과 후진을 제때 하지 못한 게 결정적인 사고 원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 S씨는 사고 이후에 술을 마셨고, 정상 항로인 먼 바다 쪽과 정반대인 광안대교 쪽으로 배가 이동한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해경은 사고 당시 조타사가 조타기를 잡았으나, 조타실을 총괄하고 선박 운항을 책임지는 선장이 술을 마신 사실만으로도 음주 운항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이후 확보한 항해기록저장장치(VDR)와 CCTV를 계속 분석하는 한편 페인트 충돌흔을 국립과학수사원에 감정을 의뢰하는 등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고 당일 저녁부터 광안대교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3일 오후 개방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이달 3일까지 광안대교 파손 부위를 중심으로 구조검토를 하고, 4일 이후 한 달간 정밀 안전진단을 벌일 계획이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