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美北정상회담 결렬...트럼프, '김정은-문재인의 가짜평화쇼'에 말려들지 않고 일단 판을 깼다
하노이 美北정상회담 결렬...트럼프, '김정은-문재인의 가짜평화쇼'에 말려들지 않고 일단 판을 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국이 영변外 핵시설 알고 있어 北 놀랐다"..."북한은 영변해체만 원하지만 미국은 우라늄 시설도 중요"
백악관 "美北, 아무 합의에도 이르지 못했다"...트럼프-김정은, 오찬과 서명식 취소
트럼프 "김정은, 제재 전면해제 요구했지만 수용할 수 없었다"
트럼프 "합의문 마련돼 있었지만 옳게 하고 싶었다"
폼페이오 “북 핵탄두, 미사일 빠져있고 핵시설 목록 제출도 합의 못해”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 중이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의 2차 정상회담이 사실상 결렬됐다. 

백악관은 28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두 정상은 비핵화와 경제적 발전 방안들에 대해 진전을 보기 위한 여러가지 방안들에 대해 논의했지만 현재 아무런 합의에도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백악관은 "그러나 미래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다시 만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회담이 결렬된 후 당초 우리시각 오후 6시에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2시간 앞당겨 4시 15분께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이 대북제재를) 전체 다 해제해 달라고 했는데 (그렇게는)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와 폼페이오 장관은 내부적으로 많이 논의했고 영변이 대규모(시설)는 맞지만 이것의 해체만 가지고는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김정은은 영변 핵시설 해체는 동의했지만 (대가로) 그것보다 더 많은 것을 미국에 원했다"며 "미국은 고농축 우라늄 해체도 필요한데 김정은은 할 준비가 안 됐다"고 했다. 결국 미국은 영변 외 핵물질 생산 시설의 해체를 요구했고, 북한은 대북제재의 전면 해제를 요구했으나 합의를 볼 수 없어 회담이 결렬됐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영변 핵시설 이야기를 나눴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며 "(그간 협상 때) 나오지 않을 것 중에 우리가 발견한 게 있었다. 사람들이 잘 모르는 부분도 있었다"고 했다. '추가로 발견한 시설이 우라늄 농축과 같은 것이냐'는 질문엔 "그렇다"며 "우리가 알고 있었던 것에 대해 북한이 놀랐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합의문이 마련돼 있었지만 오늘은 그 합의문에 서명하는게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다.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쉽게 제재완화를 하면 안 된다. 물론 저도 (합의를) 원한다"며 "그렇지만 북한은 추가적인 비핵화를 해야 (제재해제 등)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김정은은 상당한 캐릭처를 가지고 있다"며 "북한과 굳건한 관계를 갖고 있지만 이번에 어떤 옵션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어떤 때는 다른 길을 택해야 할 때도 있다"고 했다. 이어 "북한은 (어느 정도의) 비핵화를 할 준비가 돼 있지만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를 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했다. 

'남북경협이 제재 때문에 한계에 부딪혔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전 세계 모든 정상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그런데 미국은 이용만 당하는 경우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고 이 직후 에어포스 원에 탑승하면 문 대통령에게 제일 먼저 전화하고 아베 총리와도 전화할 것"이라고 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영변 핵시설 외에도 굉장히 규모가 큰 핵시설이 있다"면서 "미사일도 빠져 있고, 핵탄두 무기 체계가 빠져 있어서 우리가 합의를 못 했다. (핵)목록 작성과 신고, 이런 것들을 합의하지 못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회담은 여기서 마무리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곧바로 귀국했다.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은 이날 오전 11시(이하 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아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다시 만나 비핵화 회담을 본격 시작했다. 지난밤 약 2시간 동안 회담을 겸한 친교만찬을 나눈 지 12시간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전용차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정상회담장에 먼저 도착했다. 김정은의 전용차는 이보다 조금 늦은 오전 10시 45분께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어제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냈도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며 “오늘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봤을 때 우리는 반드시 좋은 성공을 얻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여러차례 처음부터 속도가 중요하지는 않다는 점을 강조해왔다"며 "그동안 북측에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이 부분에 대해 감사한다"고 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을 매우 존경하고 북한을 매우 존경한다"고 했다. 

이에 김정은은 “우리 만남을 회의적으로 보던 사람들도 우리가 마주 앉아서 훌륭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마치 환상영화의 한 장면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나눌 것이다. 오늘도 역시 훌륭한, 최종적으로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김정은은 이날 처음으로 미국 언론 기자의 질문에 공개적으로 답변했다. 이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중요한 것은 옳은 합의를 이루는 것"이라고 말하자 손을 들고 '김 위원장님, 자신이 있나(Supreme Kim, are you confident?)'라고 물었다. 통역이 이 질문을 한국어로 김정은에게 전달했다. 이에 김정은은 기자와 시선을 맞추고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생각한다. 예단하지는 않겠다.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는 좋은 결과가 생길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또한 김정은은 '한반도 비핵화에 준비됐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만약 비핵화를 할 의지가 없었다면 여기에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답 후 "감사하다"고 말한 뒤 취재진들에게 '김정은의 사진을 잘 찍어주라'고 말했다. 이 말을 통역으로 전해들은 김정은은 웃음을 보였다.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은 이날 오전 11시(이하 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아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다시 만나 비핵화 회담을 본격 시작했다. 지난밤 약 2시간 동안 회담을 겸한 친교만찬을 나눈 지 12시간만이다. 양국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새로운 미북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체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미군 유해 송환 등을 구체하화하고 발전시킨 ‘하노이 선언’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북한 핵 프로그램의 ‘심장’으로 일컬어지는 영변 핵시설 폐기와 로드맵 도출, 이에 대한 상응조치로 평화(종전) 선언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이 합의 내용으로 예측됐으나 이날 회담이 결렬됨에 따라 향후 비핵화 회담 여부조차 불투명한 상태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