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8개여월만에 하노이에서 재회...'2차 핵협상' 본격 돌입
트럼프-김정은, 8개여월만에 하노이에서 재회...'2차 핵협상' 본격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7일 단독회담과 친교 만찬...28일 단독및 확대 정상회담-오찬 후 '하노이 선언' 발표할 듯
굳은 표정 김정은 “많은 고민과 노력 필요했다”...트럼프 “北경제강국 되도록 돕겠다”
트럼프, "한반도 비핵화 약속에서 물러선 것이냐" 기자 질문에 "No" 답변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이 27일(현지시간) 베트남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했던 두 정상이 얼굴을 다시 마주한 것은 260일 만이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이 27일(현지시간) 베트남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했던 두 정상이 얼굴을 다시 마주한 것은 260일 만이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은 27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에서 단독회담과 만찬을 시작으로 1박2일간의 2차 미북(美北) 정상회담 일정에 들어갔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첫 미북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8개여월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 전용차는 27일 오후  6시 15분(이하 현지시간, 한국시간은 8시 15분) 회담장인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 먼저 도착했고 김정은의 전용차는 5분 뒤인 오후 6시 20분 모습을 드러냈다.

회담장에 들어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미국 성조기와 북한 인공기를 배경으로 악수를 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이어 잠시 동안 기자들 앞에서 소회를 나눴다. 김정은은 다소 굳은 표정이었다.

먼저 입을 연 김정은은 “모든 사람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거라 확신한다”며 “조미(북미) 신뢰가 지금까지 필요했던 기간이었다”고 했다. 이어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인내가 필요했다. 훌륭한 결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이 매우 성공적일 것으로 기대한다. 첫 번째 회담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생각하고 이번 회담에서도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좋은 관계를 구축했고 지금도 좋은 관계를 유지해 왔다. 북한은 경제강국으로 성장할 잠재력을 지녔다. 앞으로 북한에 어떤 미래가 펼쳐질 것인지 큰 기대가 있다"며 "위대한 지도자(김정은)가 아주 잘 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경제적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며 "경제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손을 내밀고 김정은의 오른팔을 툭툭 치며 친근감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한국전쟁의 종전을 선언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켜보자(We’ll see)"고 대답했다. ‘한반도 비핵화(denuclearise peninsula) 약속에서 물러선 것이냐’는 물음에는 "아니다(No)"라고 했다.

두 정상은 환담 후 오후 6시 40분(현지시간)부터 20분간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에 들어갔다.

이어 메트로폴 호텔 1층 '베란다 룸'에서 이어진 만찬에는 미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북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참석자들은 원탁에 둘러앉았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바로 옆에서 식사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 시작 전 취재진에게 "김정은과 저의 관계는 매우 특별하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회담 이틀째인 28일에는 오전 일찍부터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오찬을 함께 한다. 이 자리에서 지난해 1차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새로운 미북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 등에 관한 구체적 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오후에 회담 결과물을 담은 '하노이 선언'에 서명한 뒤 일정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오후 김정은과의 만찬 직전 자신의 트위터에 “미디어가 북한에 관한 나의 의도를 틀리게 보도(추측)하고 있다”며 “김정은과 나는 비핵화에 관해 의미있는 결과를 도출하고 북한을 경제강국으로 만들기 위해 매우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나는 중국, 러시아, 일본과 한국이 매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베트남은 현재 지구상에서 번영하고 있는 흔치않은 나라”라며 “북한도 매우 빨리 베트남과 똑같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의) 잠재력은 굉장하다(awesome)”며 “김정은에게는 역사상 그 누구도 갖지 못한 위대한 기회다 있다. 우리는 곧 알게 될 것이다. 매우 흥미롭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내가 북한과 무엇을 해야만 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며 “대신에 그들은 8년 전 오바마 행정부에서 그 일을 하지 않은 이유 이유에 대해 스스로에게 질문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모두 발언 전문

ㅡ김정은

그동안 사방에서 불신과 오해의 목소리가 많았다. 적대적인 갈등을 부각하며 우리가 가는 길을 막으려 했다. 그러나 우리는 이렇게 마주 걸어서 260여 일 만에 여기까지 왔다.

생각해보면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다. 이번에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으로 확신한다. 그렇게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ㅡ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 위원장과 다시 만나게 돼 영광이다. 다시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 이렇게 베트남에서 만나게 돼 기쁘다. 베트남이 레드카펫을 깔아주며 따뜻하게 환영했다. 

언론에서는 나와 김정은의 첫번째 회담이 성공적이지 않았다고 평가하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1차 미·북 정상회담에서도 큰 성공을 거뒀다 믿는다. 이번 회담도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 이번 2차 회담도 첫 회담 만큼의 성공, 더 큰 성공을 이룰 거라 기대한다. 김 위원장과 나의 관계는 한 마디로 ‘매우 좋은 관계’다. 김 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내가 이미 여러 차례 밝혔듯이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가졌고, 한계는 없다고 생각한다. 북한이 경제적 발전을 이루는 과정을 보고 싶고, 그 과정이 기대된다. 북한은 위대한 지도자 아래서 잘 해낼 것이다. 성공을 계속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오늘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제 우리는 만찬을 함께 할 것이다. 내일은 매우 중요한 일정이 있다. 내일 회담 후에는 기자회견도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