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명 코미디언 기타노 다케시 "문희상, 삶아 먹으면 맛있겠다...10인분은 될 것" 조롱
日 유명 코미디언 기타노 다케시 "문희상, 삶아 먹으면 맛있겠다...10인분은 될 것" 조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타노 다케시, '日王 사죄 발언' 문희상 국회의장 향해 이 같이 언급
"문씨, 저 호박같은 머리 어떻게 좀 못하나. 삶아먹으면 맛있을 것 같다...속에 여러가지 넣으면 10인분 될 것"
일본 유명 코미디언 기타노 다케시가 24일 방송된 아사히TV 프로그램 '비토 타케시의 TV태클'에 출연해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삶아 먹으면 맛있을 것 같다"고 말하는 모습. (사진=아사히TV 방송화면 캡처)
일본 유명 코미디언 기타노 다케시가 24일 방송된 아사히TV 프로그램 '비토 타케시의 TV태클'에 출연해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삶아 먹으면 맛있을 것 같다"고 말하는 모습. (사진=아사히TV 방송화면 캡처)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근 미국 불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전쟁 범죄 주범인 아들인 일왕(日王)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발언한 가운데 일본 유명 코미디언이 문희상 의장을 겨냥, "문씨, 삶아 먹으면 맛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의 코미디언 겸 영화감독 기타노 다케시(72)는 24일 방송된 TV아사히 정치 대담쇼 '비토 타케시의 TV태클'에 출연해 이 같이 발언했다.

이날 방송에선 '이번주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뉴스'로 문 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을 두고 대담을 나눴다. 문 의장의 발언에 아베 신조 총리까지 나서 사과를 요구할 정도로 일본 정치인‧국민의 분노가 극에 달한 상황이다.

방송은 문 의장의 발언 이후 논란의 경과를 돌아봤다. 지난 1990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일왕이 "통석의 염을 금할 수 없다"고 사죄했고, 2015년 박근혜 정부와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 과정에서 기타노 다케시의 문제 발언이 나왔다. 그는 "문씨, 저 호박같은 머리 어떻게 좀 못하나. 삶아먹으면 맛있을 것 같다. 속에 여러가지 넣으면 10인분은 되겠다"고 했다.

한편 기타노 다케시는 지난달에도 악화하는 한일 관계를 소개하며 "한국은 이상한 나라다. 집권층이 궁지에 몰릴 때마다 일본을 비난한다"고 비판했다. 또 '위험한 일본학'이라는 책을 통해 한국과 중국을 '일본으로부터 돈을 받아낼 목적으로 역사 문제를 들먹이는 뻔뻔한 나라'로 묘사한 적도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