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與대표, 연구용역 18건 중 16건 국민세금 7450만원 들이고도 공개 안해"
"이해찬 與대표, 연구용역 18건 중 16건 국민세금 7450만원 들이고도 공개 안해"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9.02.26 16:55:21
  • 최종수정 2019.02.26 20:2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당 측 '세금도둑잡아라' 하승수 공동대표 "비공개 보고서에 심각한 문제 있다고 확신"
연구용역 총 18건에 국회예산 8250만원 지원받아…2건만 공개한 건 "공개 의무 없어서"
일부 용역은 이해찬 이사장 맡았던 재단법인 '광장' 연구실장이 맡은 것으로 알려져
이해찬 측 "학술목적 아니었고 공개계획도 없었다…특정인만 거론하며 문제로 몰지 말라"
더불어민주당 대표인 이해찬 의원(세종시·7선).(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 세금인 국회예산을 받아 연구용역을 수행하고도 관련 보고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민단체 '세금도둑잡아라'의 하승수 공동대표는 25일자 보도자료에서 "이해찬 대표가 2012년∼2016년 진행한 정책연구용역 18건 중 16건의 보고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16건의 연구용역에 들어간 국회 예산이 745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세금을 지원받아 발주하고도 보고서를 공개하지 않는 것은 부끄럽고 참담한 일"이라고 말했다.

하승수 공동대표는 이어 "이해찬 대표가 공개하지 않고 있는 보고서에 심각한 문제점이 있다고 확신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일반적 주제에 관한 용역보고서를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대표는 이미 표절로 드러난 연구용역 1건에 대해 478만원의 예산을 국회에 반납했다"고 전했다.

앞서 녹색당은 지난 22일 성명을 통해 이 대표에게 "보고서 공개를 끝내 거부한다면 연구용역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보고, 예산 추가반납 등을 요구하는 행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26일 조선일보는 양측 의견 종합을 전제로 "이 대표는 총 18건의 연구 용역을 발주하면서 국회로부터 총 8250만원의 정책개발비를 지원받았다"고 지적하며 2건 외 모두 비공개한 배경에 대해선 "'공개 의무가 없다'는 이유에서"였다고 전했다.

이 대표가 2016년 발주한 연구 용역 중 2건은 본인이 이사장으로 있었던 재단법인 '광장'의 연구실장 백모씨가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 공동대표는 "백씨가 해당 연구 용역 주제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분이라는 것이 확인이 안 된다"며 "은폐된 보고서에 심각한 문제점이 존재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 관계자는 "국정감사나 입법 참고용일 뿐 학술 목적이 아닌 연구 용역이었기 때문에 외부 공개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며 애초 공개를 전제로 한 용역이 아니었고 앞으로도 공개 계획이 없다고 했다. 재단법인 '광장' 관련 인물이 연구 용역을 수행한 데 대해선 "수년간 10여건의 연구 용역을 발주해왔는데 특정 인물만 거론하며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몰아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