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靑민정수석 "환경부 블랙리스트 주임검사 통제 안된다" 발언했나?…靑 "사실무근"
조국 靑민정수석 "환경부 블랙리스트 주임검사 통제 안된다" 발언했나?…靑 "사실무근"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26 16:28:38
  • 최종수정 2019.02.2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26일 "조국, 靑 출입기자단과 비공개 간담회서 발언" 의혹 공개제기
靑김의겸 "확인해보니 조국 '이런 말 전혀 안했다'고 한다…가짜뉴스 기반 주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사진=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최근 문재인 정권 이후 발생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에 "주임검사가 통제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는 의혹을 26일 자유한국당이 공개적으로 제기했다. 청와대는 "가짜뉴스"라고 일축했으나, 만일 사실로 드러날 경우 권력 최상층부와 수사기관의 유착 파문으로 번질 수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책회의 및 당 차원의 대검찰청 항의방문 자리에서 "최근 조국 민정수석이 청와대 출입기자단과 비공개 간담회에서 '김태우 관련 환경부 블랙리스트 주임검사가 통제되지 않는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고 발언했다.

이어 "그럼 그동안 민정수석이 검찰 수사를 통제해왔다는 것인지, 과연 검찰은 어떤 '지휘감독'을 받았는지, 어떤 통제를 받아왔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태우 폭로·손혜원 의원 관련) 축소수사 의혹에 대해 본인들이 '어떻게 제대로 수사할 것인가'를 밝혀주고, 지연수사에 대한 답변을 해주고, 셋째로 청와대에 의해서 검찰권력이 좌지우지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의문에 답해주길 바란다"고 검찰에 해명을 요구했다.

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도 대검 항의방문에서 "저희들이 도무지 검찰 수사를 신뢰할 수 없는 상황까지 온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일말의 단서를 찾았다"며 "며칠 전 조 수석이 검찰 수사팀에 대해 '통제가 되지 않는다'는 발언을 했다. 이는 엄청난 국기문란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알다시피 법무부 장관이나 검찰총장도 개별사건에 대해서 '주임검사를 통제한다'는 단어를 쓰지도 않고, 쓸 수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국가권력인 청와대에서 검찰들과 관련된 사정업무를 하는 민정수석이 '주임검사 통제가 안 된다'고 기자들에게 얘기했다고 하면, 그 다음에 통제해왔던 내용은 어떤 건지, 통제를 어떻게 시도했는지 분명히 조 수석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서도 문무일 검찰총장의 이날 항의방문 면담 회피를 두고 "무엇이 두려워 도망치듯 자리를 비웠나. 진실을 덮기 위함인가, 아니면 정의를 외면하겠다는 것인가. 아니면 역시 청와대의 '통제'인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제가 확인해보니까 사실무근이다. 조 수석은 이런 말을 전혀 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가짜 뉴스에 기반한 주장일 뿐"이라고 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