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난 오해받고…'5.18 유공자' 명단 공개 못하는 게 참 의아하다"
홍준표 "난 오해받고…'5.18 유공자' 명단 공개 못하는 게 참 의아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랑스러운 5.18 유공자' 국민 앞에 당당하게 공개해 명예 드높이시라"
"난 5.18 유공자 아니라고 수차례 말했음에도 집착하는 사람들 계속 주장해"
"5.18 특별법도 난 민자당 주도로 제정한 뒤 신한국당에 입당해 무관하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6일 '5.18유공자 명단 공개론'에 관해 "나처럼 유공자가 아닌 사람도 이렇게 유공자라고 지목받고 있는데, 그 오해를 풀기 위해서라도 5.18 유공자 명단은 공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5.18 유공자 명단에 없고, 유공자가 아니라고 수차례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정신병적으로 집착하는 사람들은 '나를 그 명단에서 봤다'는 주장을 아직까지도 계속 하고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는 5.18유공자가 아님을 확인하는 국가소송이라도 제기해야 할 판"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이 이른바 5.18 희생자 보상 관련 특별법 제정과 무관하다는 입장도 설명했다.

그는 "5.18 특별법은 1995년 12월 국회에서 민자당(민주자유당) 주도로 제정됐고, 전·노(전두환·노태우) 수사도 그 무렵 역사 바로세우기 일환으로 한 것"이라며 "나는 그 이듬해인 1996년 1월26일 민자당에서 이름이 바뀐 신한국당에 입당했고, 그해 4월 총선에 출마해 15대 국회에 진출했기 때문에 5.18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유공자에 대한 특혜를 3대까지 받는다는 자랑스러운 5.18 유공자를 국민 앞에 당당히 공개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참으로 의아하다"며 "명단을 당당하게 공개하시라. 그래서 자랑스러운 5.18 유공자들의 명예를 드높이시라"라고 덧붙였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