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열사, 훈장 추가해 ‘급’ 높인다
유관순 열사, 훈장 추가해 ‘급’ 높인다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25 19:22:23
  • 최종수정 2019.02.25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3.1운동 이후 공적 평가’ 추진
2018년 세밑 천안시 유관순 열사 기념관에 설치된 유관순 열사 동상 위로 별이 빛나고 있다(연합뉴스).
2018년 세밑 천안시 유관순 열사 기념관에 설치된 유관순 열사 동상 위로 별이 빛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유관순 열사에게 우리 국민들의 애국심 고취, 국가 이미지 향상 등의 공적을 인정해 별도의 훈장을 추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1962년 유 열사의 독립운동 공적을 인정해 추서한 건국훈장 ‘독립장’과는 별개의 훈장이다.

25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26일 오전에 열리는 국무회의에 유 열사에 대해 훈장을 추서하는 안건이 상정된다.

현재 유 열사의 서훈 등급은 3등급이나 새로 추서되는 훈장은 이보다 높은 1등급이나 2등급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유 열사가 받은 독립장의 서훈등급은 5등급 가운데 3등급으로 그의 공적과 상징성에 걸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현황에 따르면 김구, 안창호, 안중근 등 30명이 대한민국장(1등급)이고, 신채호 등 93명은 대통령장(2등급)으로 분류돼 있으나 유 열사는 이들보다 낮은 단계인 독립장(3등급)에 포함돼 있었다.

이 때문에 서훈을 상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있었고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으로 의미 있는 해라는 점에서 사회 전반에서 서훈 상향에 대한 여론이 크게 일었다.

그러나 현행 상훈법에는 ‘동일한 공적에 대하여는 훈장 또는 포장을 거듭 주지 않는다’는 규정이 있어서 법 개정이 이뤄지지 않고는 독립운동 공적에 대한 서훈 격상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정부는 유 열사가 3.1운동 사후에 국가의 건국과 국가 이미지 향상, 국민 애국심 고취 등에 크게 기여했다고 보고 별도의 훈장을 추서하는 방안을 택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