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세연 사무총장 중용說은 가짜뉴스...전파되니 난망하다"
황교안 "김세연 사무총장 중용說은 가짜뉴스...전파되니 난망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당대표 선거운동 중이고, 여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당직인선 할 수도 없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황교안 전 국무총리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5일 비박(非박근혜)계 복당파 김세연 의원을 당대표 당선 시 사무총장으로 중용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추측보도에 대해 "가짜뉴스가 전파되니 참 난망하다"고 공개적으로 부정했다.

황교안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과 당대표 후보 캠프 보도자료 등을 통해 "전당대회 기간 내내 크고 작은 선택을 한다. 전혀 사실이 아닌 이야기가 언론을 통해 전파되기도 한다"며 "이틀 전에는 사무총장 인선과 관련한 가짜뉴스도 나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지금 선거운동 중이고, 오직 여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당직인선을 하지도 않았고 할 수도 없다"며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확인했다.

황 전 총리는 "(가짜뉴스 확산도) 제가 감당해야 할 문제이고, 또 다른 성찰과 선택의 계기가 되리라고 생각한다"며 "부족한 점이 있다면 하나 하나 보완하면서 도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신의 정계 입문·당대표 출마 배경으로는 "저는 대한민국의 발전과 국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제 인생을 성찰하며, 긴 안목으로 미래를 내다보며 정치를 선택했다. 문재인 정부의 폭정에 시달리는 우리 국민들의 아픔에 공감하며, 저를 향한 국민들의 뜨거운 지지에 굳게 발을 딛으며,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한 새로운 정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 개인의 승리를 위해서가 아니라 한국당을 위한, 대한민국을 위한, 여러분들을 위한 대표가 되고 싶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