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하노이 美北정상회담서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2자 선언만으로도 충분”
靑 “하노이 美北정상회담서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2자 선언만으로도 충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대변인 “어떤 형태라도 비핵화 가속하는 종전선언 환영”...구체적 정보 있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하노이 미북(美北) 정상회담에서 미북이 종전선언을 합의할 가능성이 있으며 특히 종전선언을 합의할 경우 미북 2자간 선언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 의제에 종전선언이 포함됐나’라는 질문에 “종전선언 형태가 어떻게 될지 알 수가 없으나 북한과 미국 사이에 얼마든지 종전선언이 합의될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종전선언은 평화협정과 다르다”며 “(미북 간에) 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의미로 종전선언이 본질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와 중국은 이미 수교를 했고, 미국과 중국도 1979년 수교를 했다. 우리와 북한은 두 번의 정상회담과 9.19군사합의를 통해 사실상 종전선언과 불가침선언을 했다”며 “그리고 남은 것은 북한과 미국이고 북한과 미국이 종전선언을 하면 실효적 의미가 달성된다는 취지의 말씀을 지난 2월 초에도 드렸다.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그는 “종전선언의 형식, 내용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주체만 놓고 봐도 남·북·미·중, 남·북·미, 북미 등 여러 방식이 있을 수 있는데 어떤 형식의 종전선언이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이고 북한과 미국만의 종전선언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더 중요한 것은 그런 종전선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순조롭게 이끌어내고 비핵화의 속도를 가속화하는 역할로서의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어떤 형태라도 우리 정부는 환영한다"고 했다.

그러나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며 평화협정과 관련해서는 다자가 평화체제를 보장해야 하기에 평화협장에는 다자가 참석해야 한다는 게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