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김정은 베트남行 열차이동은 북측 의전팀의 탁월한 판단과 선택"...낯뜨거운 '北찬가'
탁현민 "김정은 베트남行 열차이동은 북측 의전팀의 탁월한 판단과 선택"...낯뜨거운 '北찬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에서의 사열, 북-베트남 열차이동의 역사적 의미 등 충분한 스토리 만들어 내"
"통일이 되면 부산에서 출발한 열차가 평양을 거쳐 베트남 비롯한 동남아와 연결될 것이라는 두근거림"
"회담 참석을 위한 이동만으로 메시지를 주었다는 사실이 대단해"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사진=연합뉴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사진=연합뉴스)

최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북한 김정은의 베트남행(行) 열차 이동을 두고 "북측 의전팀의 탁월한 판단과 선택"이라고 극찬했다.

탁현민 위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단, 정상의 이동만으로도 이미 화제를 만들었습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탁 위원은 "역사에서의 사열, 북-베트남 열차이동의 역사적 의미 등 충분한 스토리를 만들어 내었습니다"라며 "여기에 더해, 평양에서 출발하는 열차가 베트남까지 연결된다는 이 당연한 사실을 전세계가 특히 '우리'가 목격하면서, 통일이 되면 부산에서 출발한 열차가 평양을 거쳐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와 연결될 것이라는 두근거림까지..."라고 언급했다.

탁 위원은 또 "단지(?) 회담 참석을 위한 이동만으로 메시지를 주었다는 사실이 대단합니다"라며 "북미회담의 좋은 결과를 바라는 마음 보탭니다"라고 했다.

한편 취임 초부터 '여성 비하' 논란으로 많은 비판에 시달리던 탁 위원은 지난달 29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24일만인 지난 22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으로 복귀했다.

탁 위원은 지난 2007년 쓴 '남자마음설명서'에서 "등과 가슴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 당하는 기분"이란 표현을 사용했고, 같은 해 공동저자로 쓴 책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는 "내 성적 판타지는 임신한 선생님"이라고 밝힌 것이 알려져 여성 단체를 비롯해 여론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