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포털 잡코리아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전년比 8.7% 감소"
취업포털 잡코리아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 전년比 8.7% 감소"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25 13:38:00
  • 최종수정 2019.02.2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올해 상반기 대기업 대졸 신입공채 채용 규모가 전년보다 8.7% 감소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잡코리아는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조사에 참여한 162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 계획'에 대해 일대일 전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은 39.5%(64개사)였고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한다고 답한 기업 64곳이 밝힌 채용 규모는 총 681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 기업당 평균 106명을 채용하는 수준이며, 작년 이들 동일 기업의 채용규모(6222명)과 비교하면 8.7% 감소한 것이다.

올해 상반기 채용시장에 대한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대기업 인사 담당자들의 55.5%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고 답했다. '채용규모가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39.0%였으며, '채용규모가 증가할 것'이라고 낙관한 응답자는 5.5%에 그쳤다. '아직 채용 여부와 시기를 정하지 못했다'는 기업이 17.3%였고, 43.2%는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롯데그룹과 CJ그룹 등이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3월 둘째 주부터 넷째 주까지 대졸 신입공채 지원자를 모집한다고 밝혔으며, CJ그룹도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계획이다. 채용 시기는 3월 초·중순 중으로 예상된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