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길 前 伊대사대리의 미성년 딸 ‘강제 북송’ 파문 확산...물망초 "文대통령, 북송과정 밝혀야"
조성길 前 伊대사대리의 미성년 딸 ‘강제 북송’ 파문 확산...물망초 "文대통령, 북송과정 밝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1월 북한으로 귀임을 앞두고 잠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의 고등학생 딸이 북한으로 강제 송환된 것으로 드러나 이탈리아 정가에 파문이 일고 있다.

이탈리아 외교부는 20일(현지시간) 오후 성명을 내고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이 북한으로 되돌아간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이탈리아 외교부는 성명에서 “북한 측이 작년 12월 5일 통지문을 보내와 조성길 전 대사대리와 그의 아내가 11월 10일에 대사관을 떠났고, 그의 딸은 11월 14일에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보고했다”고 발표해다.

북한측은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딸이 조부모와 함께 있기 위해 북한으로 되돌아가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으며 대사관의 여성 직원들과 동행해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외교부의 이번 발표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조 전 대사대리의 미성년 딸이 평양으로 강제송환됐다고 주장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나온 것이다.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은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강제송환된 것으로 정치인들과 인권단체들을 중심으로 우려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탈리아 외교차관은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이 북한의 정보기관에 의해 강제로 송환됐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북한을 비롯한 관련자들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만리오 디 스테파노 외교차관은 “관련 내용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이는 전례 없는 엄중한 일이 될 것”이라며 “이 경우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조 전 대사대리는 이탈리아에서 임기를 마치기 직전인 작년 11월 부인과 함께 행방을 감춘 뒤 이탈리아의 보호를 받으면서 서방 국가로의 망명을 타진하고 있거나 이미 서방의 특정 국가로 망명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태영호 전 공사는 주이탈리아 북한대사관이 작년 11월 당시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이상 동향을 파악하고 즉시 이탈리아에 있는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을 평양으로 송환했다고 20일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지난 1개월간 다양한 경로로 해당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며 “이탈리아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조성길의 동향이 이상하니 일단 즉시 외교관을 붙여 고등학생으로 추정되는 조성길의 딸을 비행기로 베이징을 통해 평양으로 들여보냈다”고 전했다.

집권 ‘오성운동’ 소속인 디 스테파노 차관은 이에 대해 “이탈리아는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을 보호했어야 했다”며 “그의 딸이 세계 최악의 정권 가은데 하나로부터 고문을 당하고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분명한 것은 (조성길의 딸의 송환 문제에 있어서도)누구든지 책임이 있는 사람은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오성운동의 중진 정치인인 마리아 에데라 스파도니 의원도 "북한 정보기관이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딸을 납치했다면 매우 심각한 사건"이라며 정보기관을 관할하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가능한 한 빨리 이 문제에 대해 의회에 보고하라고 촉구했다.

디 스테파노 차관 등 이탈리아 정치인들은 미성년자인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자녀가 부모와 만나고 싶어하는 의사에 반해 북한으로 송환됐을 경우 심각한 인권 침해에 해당한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AI)도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의 북한 송환과 관련한 보도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이탈리아 당국은 이번 일에 대해 명명백백히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반면 북한을 자주 왕해하며 이탈리아 정가에서 북한 사정에 가장 밝은 인물로 여겨지는 안토니오 라치 전 상원의원은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이 장애를 갖고 있다고 소개하며, 조 전 대사대리 부부가 잠적 시 불편을 우려해 딸을 데려가는 것을 포기했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형편없는 부부가 장애를 지닌 미성년 딸을 버렸다. 그가 조부모에게 돌아간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북한정권을 두둔했다.

엔초 마아베로 밀라네시 이탈리아 외교장관은 20일 조 전 대사대리 딸이 북한으로 강제송환됐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인권단체 사단법인 물망초(이사장 박선영)는 21일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에 조 전 대사 딸의 북송의 적법성과 북송과정을 국제사회와 함께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소재를 밝힐 것을 촉구했다.

물망초는 “우리는 북한이 조성길 부부의 망명을 막기 위해 그의 딸을 강제로 북송해 인질로 삼은 것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고 그 의심은 인권변호사를 자처해온 문재인 대통령도 합리적 의심이라는데 충분히 동의할 것”이라며 “정부는 2013년 카자흐스탄의 야당 지도자 부인과 그의 딸이 이태리에서 강제추방되었다가 국제사회의 진실규명으로 다시 이태리로 돌아왔던 예를 거울삼아 모든 외교적 노력을 총동원해 조성길 딸의 북송과정과 절차적 하자를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