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4.11 임정 수립일' 임시 공휴일 검토...文대통령, '건국절 논란' 부추기나
靑, '4.11 임정 수립일' 임시 공휴일 검토...文대통령, '건국절 논란' 부추기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임시정부 수립일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 검토中
"현재 여론 수렴 과정 거치고 있어...최종 확정된 것은 아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3월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3ㆍ1절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3월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3ㆍ1절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김자동)에서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국민과 함께하기 위한 취지로 4월 11일 임시공휴일 지정을 제안했다"며 "청와대는 현재(정부 부처 등을 통해) 여론 수렴 과정을 거치고 있다.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런 움직임에 일각에서는 '건국 대통령' 이승만을 부정하고 싶은 문재인 정권이 무리수를 두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70년 동안 대한민국 대다수 국민이 건국일로 알고 있었던 1948년 8월 15일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며, 임시정부 수립일인 1919년 4월 13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는 의견을 취임 초부터 계속해서 피력해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25일 열린 제73주년 경찰의 날에 백범 김구 선생을 앞세워 2019년이 건국 100주년이라는 사실을 일방적으로 선언한 바 있다. 그는 "99년 전인 1919년 8월 12일, 김구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에 취임했다"며 "임시정부의 문지기가 되겠다는 각오로 대한민국 경찰의 출범을 알렸다"고 말했다.

이어 "'매사에 자주독립의 정신과 애국안민의 척도로 임하라'는 '민주경찰' 창간호에 기고한 선생의 당부는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경찰 정신의 뿌리가 되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분열과 갈등의 정치를 바꾸겠다. 보수와 진보의 갈등은 끝나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1년 9개월이 지난 지금, 문 대통령은 이승만과 김구로 대변되는 해묵은 건국절 논란을 다시금 꺼내들어 우파와 좌파의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