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이번이 마지막 정상회담 아닐 것...제재풀고 싶지만 北이 뭔가해야”
트럼프 대통령 “이번이 마지막 정상회담 아닐 것...제재풀고 싶지만 北이 뭔가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대북제재를 풀고 싶지만 평양이 비핵화 첫걸음을 내딛는 것을 봐야만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하노이 정상회담 후에도 김정은을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제재는 온전히 가동되고 있는 상태”라며 “알다시피 나는 제재를 해제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제재를 해제 할 수 있기를 바라지만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상대편에서 무엇인가 의미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미국과 북한이 매우 의미 있는 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과거 미 행정부는 북한과 관계에서 많은 문제가 있었지만 지금은 핵 실험이 없고 미사일도 발사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었다.

그는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일이 잘 해결되는 것이 놀랄만한 일은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우리는 이틀 동안 김정은을 만날 것이며 많은 것을 성취할 것”이라며 “우리는 매우 좋은 만남으로 시작했고 이런 분위기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계속 만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과 많은 진전을 이뤘고 엄청난 것이었지만 이번 만남이 마지막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논의해할 주제들이 있고 이들은 매우 생산적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경제에 많은 잠재력이 있다는 사실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 중국, 한국의 한 가운데 위치해 장기적인 관점으로 볼 때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며 “내 생각에는 김정은이 이를 그 누구보다 더 잘 이해하고 매우 큰 잠재력을 가진 나라인만큼 북한 스스로도 이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한 사실도 공개했다.

앞서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달성을 위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일 두 정상은 미북 대화에 앞서 긴밀한 공조에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 후 기자들에게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대응방침을 긴밀하게 조율했으며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그리고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 일본이 모든 레벨에서 더욱 긴밀히 연계하자는데 일치했다”고 말했다.

동영상 보기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