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재인판 블랙리스트' 330개 기관 660여명...前정권과 급 다른 초대형 블랙리스트"
나경원 "'문재인판 블랙리스트' 330개 기관 660여명...前정권과 급 다른 초대형 블랙리스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단순 보고가 아닌 청와대 지시로 만들어진 블랙리스트라는 사실이 추단 돼"
"집권당 대표부터 김경수 구하기에 올인...김경수 경남지사는 깃털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 가능"
"드루킹 사건의 최대 수혜자인 몸통 보호하기 위해 야단법석이 아닌가 하는 생각 들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 "이전 정권 블랙리스트와 급이 다른 초대형 블랙리스트"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및 김경수 드루킹 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에 따르면 '문재인판 블랙리스트'는 330개 기관 660여 명에 이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환경부 블랙리스트가 청와대에 보고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청와대 단순 보고가 아닌 청와대 지시로 만들어진 블랙리스트라는 사실이 추단(推斷)된다"고 말했다.

또 "집권당 대표부터 나서 김경수 구하기에 올인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깃털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을 가능하게 한다"며 "드루킹 사건의 최대 수혜자인 몸통을 보호하기 위해 야단법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드루킹 특검은 수사 기간이 연장되지 않은 유일한 특검이다. 반쪽짜리 특검이고 수사를 하다만 부분이 있다"며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아는데 상당한 의문이 있다. 재특검을 위해 새로운 특검법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부 의원의 발언을 놓고 우리 당에 역사 왜곡 프레임을 씌우는데 도가 지나치다"며 "그런 논리라면 김 지사 구속과 관련해 민주당 전체가 여론을 조작했다고 해도 되나. 똑같은 논리"라고 덧붙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