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소개하는 기사에서 文대통령 노골적 '칭송'한 한경닷컴..."권력자에 대한 낯뜨거운 아부"
드라마 소개하는 기사에서 文대통령 노골적 '칭송'한 한경닷컴..."권력자에 대한 낯뜨거운 아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왕이 된 남자' 여진구, 문 대통령 연상케 하는 성군 포스…백성들과 꽃미소' 보도
한경닷컴 "국민들은 '여진구의 존재감 있는 민생행보가 경제에서 시민사회단체로 광폭 행보를 보이는 문 대통령과 흡사' 평가"
"한겨레나 경향도 아니고 어떻게 한경에 이런 기사가 실릴 수 있나"
"문 대통령 떠올린 적 한번도 없었다...문 대통령과 아무 상관없는데" 비판 쏟아져
펜앤드마이크의 보도 후 한경닷컴, 기사 제목에서 '문대통령' 삭제
[한경닷컴 18일 보도 내용 편집]

 

한국경제신문이 최근 인터넷판인 한경닷컴을 통해 보도한 ['왕이 된 남자' 여진구, 문 대통령 연상케 하는 성군 포스…백성들과 꽃미소]라는 제목의 기사를 둘러싸고 '저널리즘의 타락', '낯뜨거운 아부떨기'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친여(親與) 좌파매체인 한겨레신문이나 경향신문도 아니고 한국경제신문에 이같은 기사가 실렸다는 데 대해 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한경닷컴은 18일 이미나 기자가 작성한 기사에서 "12회 방송을 앞둔 18일, 여진구(광대 하선 역)가 김상경(도승지 이규 역)과 함께 백성들과의 대화를 위해 직접 저잣거리로 나선 모습을 공개했다"며 18일 tvN에서 방송하고 있는 드라마 ‘왕이 된 남자’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어 이미나 기자는 "말을 타고 저잣거리를 살피고 있는 여진구에게서 군주의 위엄이 뿜어져 나온다", "여진구는 백성들을 앞에 나서고 있는데 그의 단단한 표정에서 성군 길을 향한 의지가 느껴진다", "여진구는 환한 표정의 백성들에게 둘러 싸인 채 따뜻한 미소를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든다"면서 드라마와 전혀 상관없이 "국민들은 "여진구의 존재감 있는 민생행보가 경제에서 시민사회단체로 광폭 행보를 보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흡사하다"는 평가다"라고 기사를 이어갔다.

이 기자는 해당 기사를 통해 "문 대통령이 과거 공영방송 정상화 파업을 이끌다가 암 투병을 벌이고 있는 MBC 이용마 기자를 문병한 데 이어 오늘은 태안화력발전소 작업 중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의 유가족을 만나기로 하는 등 경제에 집중됐던 보폭을 시민사회계로도 넓히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사의 드라마 내용을 다룬 앞부분과는 전혀 관계없는 내용이다. 또한 이 기자는 MBC의 파업을 '정상화 파업'으로 단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 18일 밤 9시 30분에 12회가 방송된다"는 내용으로 기사를 마무리했다.

해당 기사 댓글에는 "그 드라마를 보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떠올린 적은 한번도 없었다", "문 대통령과 아무 상관없는데...왜 이런 제목으로 기사를 쓰는지 심히 의도가 의심스럽다. 진짜 바라는것이 무엇인가", "현 정권에 잘보이려고 환장했냐"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기사에 대한 '화나요' 추천 횟수는 '좋아요(231건)' 추천보다 10배 이상 많은 3600건을 넘고 있다.

또한 페이스북 등 SNS에서도 "낯뜨겁다", "저널리즘이 이렇게까지 타락하나", "한겨레, 경향도 아닌 한국경제에서 이런기사가 나오니 언론이 넘어 갈 데까지 갔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한편, 한경닷컴은 20일 펜앤드마이크(PenN)가 해당 보도의 문제점을 보도한 뒤 기사의 제목에서 '문 대통령'을 뺀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성군 포스...백성들과 꽃미소>로 수정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제목이 수정된 한경닷컴 기사
수정된 제목의 한경닷컴 기사[한경닷컴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