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對北제재로 돈 고갈된 김정은, 부유층 숙청-재산 몰수로 정권 금고 메꾼다"
"유엔 對北제재로 돈 고갈된 김정은, 부유층 숙청-재산 몰수로 정권 금고 메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SJ "김정은 '비리 용인'서 생각 바뀐듯…'부정부패 근절' 신년사 이후 50~70명 숙청"
反부패운동 명분삼아 對南-對美 외교정책 반대자들도 숙청·재산몰수 대상 된듯

북한 김정은이 돈이 많은 엘리트층을 축출, 재산을 몰수하는 방식으로 재정난을 해결하려 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20일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 시각) "김정은이 미국과 한국에 대한 북한 정권의 외교 정책에 반대하는 사람들 중 돈 많은 사회지도층을 목표로 삼아 재산을 몰수했고, 약 50~70여명의 사람들이 희생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 관영언론은 이를 '반(反)부패운동'으로 정의했다. WSJ에 따르면 미 안보 분석가와 한국 전직 정보당국자들은 "김정은이 국제적 제재에 직면하자 북한 내 비판론자들의 입을 막고, 부족한 재정을 보강하기 위해 이 같은 일을 벌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내 싱크탱크인 북한전략센터의 보고서와 분석가들에 따르면, 김정은이 시행한 숙청은 북한에서 막강한 지위를 이용해 불법적으로 돈을 번 고위 관리들을 겨냥한 것이다.

WSJ는 "북한 지도자(김씨 독재자 일가 지칭)가 그동안 체제를 안정시키고 충성파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어느정도 비리를 용인했지만, 그의 생각이 바뀐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은 이제 부족한 재정을 (반부패운동을 통해) 충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정은은 앞서 올해 신년사를 통해 '사회주의 체제를 약화시키는 부정부패를 근절하기 위한 투쟁'을 선언한 바 있다. 이는 이전 북한 지도자의 연설에서는 보기 드문 사례라고 한다. 이와 관련 WSJ는 "지난해 말 북한 보위사령부 고위간부들이 수만달러 규모의 비자금을 갖고 있는 것을 비난하면서 나온 발언"이라고 해석했다.

김정은은 부패청산을 선언한 후 기득권층을 숙청하며 수백만달러를 압수했으며, 유엔의 대북제재로 고갈된 금고를 채우는 데 사용했다고 한다. 아울러 이 과정에서 남북 관계 개선과 미북간 대화를 반대하는 인사들도 숙청했다.

WSJ는 김정은이 지난 2011년 말 북한 지도자로 추대된 이후 지금까지 평양에서 400여명을 숙청했다고도 전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