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재차 美中협상시한 연장 시사…"3월1일 마법의 날 아냐"
트럼프, 재차 美中협상시한 연장 시사…"3월1일 마법의 날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 관세 부과' 시한 연장될 가능성 높아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 시한의 연장 가능성을 재차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무역협상 시한의 연장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에게 "타이밍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말하기 어렵다. 그 날짜(3월 1일)가 마법의 날은 아니다"면서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면서 "협상은 아주 잘 진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90일 휴전’을 합의하고, 올해 3월 1일을 협상 시한으로 정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3월 1일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3월 2일부터 2000억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매긴 관세율을 현 10%에서 25% 인상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여러 차례 협상 시한 연장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그는 지난 15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날짜를 연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블룸버그는 지난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시한을 60일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양국간 고위급 협상에서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한 뒤 시한 연장 가능성을 재차 언급하고 있는 모습이다.

19일부터는 미국 워싱턴에서 차관급 협상이 이어지고, 오는 21일에는 고위급 협상이 시작된다. 오는 21~22일에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 중국 부총리가 만나는 고위급 협상이 예정돼 있다.

세부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양측은 지난주 협상에서 모든 약속을 '양해각서(MOU)'에 명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다만 아직까지 미국이 요구하는 중국의 '구조적 개혁'을 얼마나 포함시킬지가 관건으로 보여진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