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北과의 종전선언-평화협정, 주한미군 주둔과 무관" 해명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北과의 종전선언-평화협정, 주한미군 주둔과 무관" 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서 美 상원 군사위 청문회서 "모든 당사자간 평화협정 체결까진 주한미군 필요" 발언 논란
한미연합사령관 직을 겸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사진=연합뉴스)
한미연합사령관 직을 겸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사진=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한미연합사령관)이 15일 "주한미군의 주둔은 철통같은 한미동맹 차원의 문제"라며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과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냈다. 며칠 전 북한과의 평화협정 체결과 미군 주둔을 연계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자 직접 해명한 것.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주한미군사령부를 통해 발표한 입장자료를 통해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주한미군이 중요하다는데 확고하게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한미동맹은 어느 때보다도 굳건하다"며 "한미연합군은 어떠한 위기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적 억제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필요시에는 한국의 방어를 위해 '오늘 밤에라도 당장 싸울 수 있는(Fight Tonight)'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핵 위협이 제거되거나 감소한 후에도 북한의 재래식 전력 위협 감소가 없다면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모든 당사자 간에 평화협정이 맺어질 때까지는 그렇다"고 답변했다.

이 발언이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한반도 미군 주둔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돼 논란이 됐다.

이에 미국 국방부는 13일(현지시간) "주한미군 문제는 미북 간 비핵화 대화와 무관하다"며 "평화협정 체결과 관련해 주한미군의 철수나 감축에 대해 논의하거나, 계획한 바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한국 국방부에 전해왔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