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2차 美北정상회담 계기 베트남行 불발...이달말 '南北美 종전선언' 일단 물건너간 듯
文, 2차 美北정상회담 계기 베트남行 불발...이달말 '南北美 종전선언' 일단 물건너간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27일 국내 머물며 외교 일정...베트남서 南北美 종전선언 없을 듯
靑 "북측과 김정은 답방 일정 논의하고 있지 않아"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제2차 미북(美北) 정상회담이 시작되는 오는 27일 국내에 머물면서 외교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14일 밤 조선일보와 연합뉴스 등 복수의 언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27일부터 이틀간 개최되는 2차 미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종전선언을 하기 위한 문 대통령의 베트남 하노이 방문 가능성은 낮아졌고 일각에서 제기되던 베트남에서의 6.25 전쟁 종전선언도 일단 물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한때 2차 미북정상회담 기간 문 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과 종전선언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남북한과 미국, 중국의 4자 종전선언을 위해 문 대통령이 미북정상회담 기간 베트남을 방문할 가능성을 두고 "북미 사이에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달렸으나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 중 시진핑 중국 주석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일각에서는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미북 실무협상 등의 결과에 따라 중국을 제외하고 남북한과 미국이 참여하는 종전선언을 위한 문 대통령의 베트남 합류 가능성은 남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회담이 열리는 시기에 문 대통령이 국내에 머무르게 되면서 이러한 가능성은 사라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청와대는 2차 미북정상회담 이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 김정은의 답방에 대비한 경호 대책 등이 마련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청와대 경호처가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 경호 대책을 세우고 있지 않다"며 "북측과 김 위원장의 답방 일정을 논의하고 있지도 않다"고 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