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자금지원국 지정
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자금지원국 지정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14 11:03:57
  • 최종수정 2019.02.1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뤼셀 EU 본부 건물(연합뉴스)
브뤼셀 EU 본부 건물(연합뉴스)

유럽연합(EU)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을 포함한 23개 나라를 돈세탁과 테러자금에 취약한 국가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북한과 관련된 자금 거래에 더욱 강화된 실사가 예고됐다.

유럽연합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EU Commission)는 이날 북한을 비롯해 이란,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23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해 발표했다.

집행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이번 목록은 돈 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위험성 방지를 통해 유럽연합의 금융 시스템을 보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어 유럽연합의 관련 규정을 적용 받는 은행 등 기관들은 이들 위험이 높은 나라들의 고객 또는 금융기관들과 거래할 때 의심스러운 자금의 흐름을 밝혀내기 위해 강화된 실사를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30일 이내 유럽 의회와 이사회의 승인을 거쳐 관보에 게재되는 방시긍로 최종 효력을 갖게 된다.

명단에 오른 나라들은 북한, 이란,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사모아 등이 포함됐다.

또한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도 대상에 올랐다.

전체 23개국 중 16개 나라는 이미 유럽연합의 기존 목록에 포함됐던 곳이며, 12개 나라는 국제기구인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목록에 오른 나라들이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