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하원, '韓美日 연대 지지' 결의안 발의...韓日 갈등 중재 나서
美 상하원, '韓美日 연대 지지' 결의안 발의...韓日 갈등 중재 나서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13 15:22:04
  • 최종수정 2019.02.1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여야의원들이 레이더 논란과 일제강점기 시절 징용노동자 배상 문제 등으로 첨예화된 한일 간 갈등 중재에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하원의원들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오랜 기간 지속됐던 한미일 연대를 지지한다"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상·하원에 각각 제출했다. 미국 양원이 한·미·일 3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동시에 발의한 것은 이례적이다. 위안부 합의와 징용노동자 배상 문제 등으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관계에 대한 우려를 간접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미 의원 7명은 이날 상·하원에서 각각 ‘공동 이해를 추구하는 데 있어 미국과 한국, 일본과의 동맹 및 3각 협력이 갖는 중요성에 관한 의회의 인식’이라는 제목의 결의안을 공동발의했다.

결의안은 "한미일 3국의 유대와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상원과 하원이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공동발의자는 엘리엇 엥겔(민주 뉴욕) 하원 외교위원장과 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맥콜 의원(텍사스), 상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스 의원(뉴저지) 등이다.

엥겔 위원장은 결의안을 발의한 배경으로 “이날 말에 있을 2차 미북정상회담과 같이 많은 것들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책임감 있게 전진해 나가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며 한일관계 개선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엥겔 위원장은 “한국과 일본은 과거에 갈등이 있었지만 고충들을 논의하고 건설적인 관계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런 움직임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이 예성된 상황에서 한일 갈등이 계속되면 북한 비핵화를 위한 한미일 공조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도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동북아가 더 안정되면 한일이 자국 안보에 대한 동맹관계에서 더 큰 역할을 하고, 더 넓은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에 기여하도록 장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