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윤준호 의원 "지만원은 정신이상자, 정신병원에 수감시켜야"...'장애인 비하' 논란
與윤준호 의원 "지만원은 정신이상자, 정신병원에 수감시켜야"...'장애인 비하'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준호 "김병준 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신이상자' 지만원씨를 감정해 정신병원에 수감시켜야"
발언 직후 '정신이상자', '정신병원' 표현 철회..."제가 과하게 표현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장애인 비하 발언은 이번이 처음 아냐
이해찬 민주당 대표, 지난해 12월 일부 정치인 향해 '정신이상자' 표현했다 사과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광주 사태 관련 발언을 비판하면서 '정신이상자', '정신병원'이라는 폭언을 퍼부어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민주당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윤준호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광주민주화운동에서 희생된 광주시민의 희생으로 한국 민주주의가 발전했다"며 "5.18의 역사적 사실과 가치를 왜곡하고 모독하는 한국당의 망언과 역사의식을 규탄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신이상자' 지만원씨를 감정해 정신병원에 수감시키고 (5.18을 폄훼한) 3인 의원을 즉각 출당 조치하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에 즉각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윤 의원은 발언 직후 "'정신이상자', '정신병원' 표현을 철회하도록 하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말은 한 번 뱉으면 주울 수 없는 것인데 망언을 퍼부어놓고 바로 철회하겠다는,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을 한 것이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하지만 광주정신에 모든 국민이 동의하고 헌법에 명시돼 있기 때문에 존중하자는 것"이라며 "지만원씨가 일관되게 본인 주장을 하고 있어 제가 과하게 표현을 했다"고 해명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장애인 비하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당의 수장인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해 12월 일부 정치인을 향해 '정신이상자'라고 표현했다가 사과한 적이 있다. 그는 당시 당 전국장애인위원회 행사에서 "정치권에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그런 정신장애인이 많이 있다. 그 사람들까지 우리가 포용하기는 좀 쉽지 (않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고 말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앞서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은.."이라는 언급도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