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정현, 준결승전서 부상으로 기권… 아쉬운 마무리
테니스 정현, 준결승전서 부상으로 기권… 아쉬운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이 호주오픈 준결승까지 진출했지만 경기 중 발바닥 물집이 생겨 기권했다.(연합뉴스 제공) 

 

대한민국의 테니스 랭킹 1위 정현(세계랭킹 58위)이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부상으로 기권하며 아쉽게 대회를 마감했다.

정현은 26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남자단식 4강전에서 로저 페더러(세계랭킹 2위·스위스)와 2세트 경기 중 왼쪽 발바닥에 물집이 생겨 경기를 포기했다.

하지만 정현은 대한민국 테니스 역사상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준결승까지 진출했다. 이번 대회에서 자신보다 세계랭킹이 높은 선수들을 연거푸 꺾으면서 세계 테니스계의 화제를 몰고 왔다.

정현은 알렉산더 즈베레프(세계랭킹 4위·독일)와 노박 조코비치(세계랭킹 14위·세르비아) 등 세계적인 선수들을 32강, 16강에서 각각 만나 승리를 거뒀다.

경기를 마치고 페더러는 “정현의 상태가 어떤지 알기 어려웠다”며 “2세트부터 움직임이 느려진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 “결승에 올라 행복하지만 이런 식으로 이기는 것은 원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19번 우승한 페더러는 오는 28일 결승에서 자신의 20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상대는 마린 칠리치(세계랭킹 6위·크로아티아)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